UPDATE : 2019.12.6 금 09:41
상단여백
HOME News
건선 환자 매년 16만명, 남성이 여성보다 1.5배 많아

최근 5년간 만성염증성 피부병인 건선에 걸린 남성이 여성보다 여자보다 1.4배가량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4~2018년 건선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매년 16만명선을 유지했고 여성 환자가 이 기간 소폭 감소한 반면 남성 환자 수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없음

건선은 은설병 혹은 우피병이라고도 불리는데 은백색의 비늘같이 보인다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처음에는 쌀알 크기의 선홍색 얼룩들과 약간의 가려움증으로 시작하지만 긁다 보면 작은 얼룩들이 서로 모여 보다 큰 대칭 모양의 비듬 같은 반점으로 변화되면서 가려움도 더 심해진다.  주로 팔꿈치나 무릎, 엉덩이, 두피 등 자극을 많이 받는 부위에 발생하며 악화와 호전이 반복되는 비전염성 만성 피부 질환이다.

건선 환자는 20대를 제외한 50대 이하 연령층에서는 줄었지만 60대 이상 노령층부터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조남준 건강보험일산병원 피부과 교수는 "국내 건선 환자 역학 조사에서는 평균 초발 연령이 남자 35.7세, 여자 36.3세로 나타났다"며 "건선은 완치가 어려운 질병이어서 환자가 축적대나이가 들수록 환자 수가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건선 질환으로 인한 외래·입원 진료비는 최근 5년간 각각 연평균 21.5%와 7.3%씩 증가했다. 건선은 복용 약이나 바르는 약, 자외선 치료로 다스리는데 최근에는 생물학적 제제가 증가하는 추세로 치료 효과가 뛰어나지만 주사로 맞아야 하는데 가격이 비싸 외래 진료비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