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21 금 16:30
상단여백
HOME News
출퇴근 시간 평균 103분, 간단한 교정으로 척추건강 챙기기

국내 취업 포털이 직장인 1,3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한민국 직장인들은 평균적으로 하루 103분 정도를 출퇴근하는데 쓰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거의 두시간 정도 대중교통을 이용하다보면 장시간 불편한 자세를 유지해야 하거나 스마트폰을 계속 보게 된다. 

하지만 이런 자세 때문에 척추나 목 등 뼈건강에 무리가 올 수 있는데 특히 한쪽 다리에 체중을 싣는 일명 ‘짝다리’ 자세는 한쪽으로 무게가 쏠리면서 몸의 좌우 높낮이가 달라져 척추나 골반을 틀어지게 만든다. 또 한쪽 발에만 치우쳐 체중을 싣게 되면 근육의 피로가 한 곳에만 집중되어 피로가 가중되기도 한다.

해당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목동힘찬병원 윤기성 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몸의 좌우 높낮이가 다른 상태로 한 발로 서서 체중을 지탱하면 골반의 좌우 균형이 틀어진다”며 “서 있을 때 몸을 앞으로 구부정하게 숙이거나 배를 앞으로 내밀거나 엉덩이를 뒤로 빼면 허리의 굴곡이 심해져서 척추에 부담을 주고 근육에 이상이 생기기 쉬운 자세로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몸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귀, 어깨 중앙, 골반, 무릎 중간, 발목이 일직선이 된 자세는 상체 및 하체의 근육이 적당히 긴장해서 균형을 이루게 된다. 서 있을 때 발뒤꿈치에 체중을 실은 채 턱은 안으로 당기고, 아랫배는 집어넣고, 엉덩이는 당겨 올리듯이 서 있는 것이 좋다. 또 양 발을 어깨 넓이만큼 벌려 체중을 반씩 분산시켜주자.

또한 무료한 출퇴근 시간에 스마트폰을 많이 이용하게 되는데 이는 목 뼈와 주변 근육에 부담을 주게 된다. 목뼈와 주변 근육은 아래로 기울어진 머리를 지탱하기 위해 바짝 긴장하게 되고 이런 자세가 장시간 반복되면 C자형인 목뼈가 일자형으로 변한다. 

일자목은 거북목 증후군으로 발전할 수 있고, 평소 목디스크 증세가 있는 경우엔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숙여지는 목을 피하려면 중간중간 목을 좌우로 돌리거나 뒤로 젖히는 등 스트레칭을 하면 도움이 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