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퇴원손상심층조사’ 결과 하루 3천명 다쳐서 입원

국내에서 하루 평균 3천명이 질병이 아닌 외부적 요인에 의해 다쳐서 병원에 입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퇴원손상심층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손상으로 입원한 환자 수는 2008년 98만3천976명에서 2017년 120만6천345명으로 약 1.2배 증가했다. 해당 수치는 전체 퇴원 환자의 17.6%를 차지하고 한 달에 9만3천686명, 하루에 3천80명이 손상으로 입원하는 셈이다.

성별로 볼 때 남자의 비율이 57.4%로 여성보다 약간 높았고 연령은 높아질수록 손상 입원 환자가 증가했는데, 특히 65세 이상의 고령자가 전체의 약 50%를 차지했다.

원인을 보면 운수사고(35.4%)와 추락·낙상(34.3%)이 대부분이었고 그 외 부딪힘(12.3%) 및 자상(3.5%)이 뒤따랐는데 대부분(91.5%)이 비의도성 손상이었다. 손상 부위는 척추, 외상성뇌손상, 무릎 및 아래다리(11.1%) 순으로 나타났다.

퇴원손상심층조사는 100병상 이상 200개 표본병원 퇴원환자에서 추출한 9% 표본(약 29만건) 환자를 대상으로 매년 시행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손상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손상 발생 규모나 특성을 파악할 수 있는 감시체계가 선결돼야 한다"며 "국가손상감시사업을 통해 손상 현황을 지속해서 파악하고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지킬 수 있는 손상 예방수칙을 보급해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