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3 목 09:35
상단여백
HOME News
심폐소생술에 스마트워치 사용해 정확도 높여중앙대병원 안미숙 간호사
  • 임웅 기자
  • 승인 2020.01.07 11:25
  • 댓글 0
  • 조회수 287

심폐소생술 시행 시 스마트워치를 활용하면 실시간으로 정확도를 확인할 수 있어 심폐소생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병원 심장혈관․부정맥센터 안미숙 간호사는 스마트폰 어플과 스마트워치 어플을 활용해 심폐소생술 훈련 시 실시간 피드백 장치로서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등과 같은 스마트기기의 유용성을 가슴압박의 속도, 깊이, 정확도로 나누어 비교 평가한 연구들을 분석해 논문을 발표했다.

해당 논문은 '실시간 심폐소생술 피드백 장치로서 스마트기기 사용이 심폐소생술 질 개선에 미치는 영향(Effect of smart devices on the quality of CPR training: A systematic review)'이라는 제목으로  응급의학 분야의 권위 있는 SCI 국제학술지 ‘Resuscitation (vol. 144)’에 게재됐다.

그동안 다양한 심폐소생술 질을 평가하는 장치가 개발됐으나 실제 심정지 상황에서 사용했을 때에는 환자의 가슴위에 부착된 장치가 늑골골절 및 혈흉을 유발하고, 구조자에게도 손의 통증 및 부상을 입히는 등 여러가지 단점이 발견됐었다.

이에 해당 연구를 진행하며 심폐소생술 시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보다 스마트워치를 사용할 경우 시각, 청각 또는 진동 등과 같은 피드백을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구조자가 실시간으로 알 수 있도록 제공해 가슴압박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음을 확인했다.

안미숙 간호사는 “이번 연구는 심폐소생술 훈련 시 스마트기기를 사용한 관련 연구들의 방법론적 질을 평가하고 결과를 분석 및 합성해 기기들의 사용 효과를 규명한 최초의 연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스마트워치 및 다양한 스마트기기를 심폐소생술의 보조 장치로 활용하는 연구가 더욱 활발히 이뤄져 응급의료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다년간의 응급실 근무와 중앙대학교 임상수기센터의 전문소생술 강사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본 연구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전문심장소생술에 관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