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3 목 09:35
상단여백
HOME News
고관절 수술때 부위마취 하면 사망률, 부작용 더 낮아

고관절 수술 시 전신마취보다 부위마취를 하면 사망률과 부작용이 더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백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방시라·안은진 교수와 중앙의대·서울의대 공동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활용해 2009∼2015년 고관절 골절로 수술받은 65세 이상 환자 9만6천289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방시라·안은진 교수

대상자 중 전신마취 수술환자는 2만5천593명이었고 부위마취 환자는 7만 696명이었으며 이 중 나이, 성별 등 유사한 조건을 갖춘 대상자를 다시 선별해 사망률, 중환자실 입원율 등을 비교했다.

분석 결과 부위마취 환자 사망률은 2.24%로 전신마취 그룹보다 사망률(2.55%)보다 낮았고 수술 후 중환자실 입원율도 부위마취 그룹이 22.8%로 전신마취 그룹(31.4%)보다 8.6%포인트 낮았다. 인공호흡기 착용률 또한 부위마취 환자에서 1.7%로 나타나 전신마취 환자그룹(4.7%)보다 낮았다.

기타 부작용이나 합병증 발생도 부위마취를 받은 환자군에서 더 적었는데 서울백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방시라·안은진 교수팀은 "노인 수술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부작용인 섬망 발생률 또한 부위마취 그룹이 20.2%로 전신마취를 받은 환자(22.7%)보다 낮았고, 뇌출혈과 폐색전증도 부위마취를 받은 환자에서 유의미하게 낮은 결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부위마취는 수술 부위를 포함하는 부분에 국소적으로 마취를 하는 방법으로 고관절 수술을 할 때는 주로 하반신 마취를 한다.

안은진 교수는 "명확한 기전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마취 방법의 특성이 달라 사망률과 부작용 등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혈액 저류, 혈액 응고 장애, 심장 판막 질환, 뇌 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하반신 마취가 전신마취보다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환자에 따라 적절한 마취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이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BMJ Open' 최근호에 실렸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