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3 목 09:35
상단여백
HOME News
청소년기 턱관절장애 치료, 심리적 요인 고려해야

턱관절장애를 악화시킬 수 있는 심리적 요인이 거대외상 여부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대외상을 가지고 있는 초기 청소년 그룹의 경우 심리적 평가점수와 함께 턱관절의 기능 장애지수도 매우 높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되었는데 이는 외상과 심리적 상태 약화가 초기 청소년 턱관절장애 환자의 증상 악화요인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경희대학교치과병원 구강내과 이연희 교수는 청소년 턱관절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거대 외상과 심리적 요인’을 비교·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청소년 턱관절장애 환자에서 외상 관련 통증에 대한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심리적 요인들(Psychological Factors that Influence Decision-Making Regarding Trauma-Related Pain in Adolescents with Temporomandibular Disorder)’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된 논문에서 이교수는 대조군을 청소년기 초기(12~16세)와 후기(17~19세)로 구분한 후, 안면부에 가해진 거대외상에 대한 영향과 심리적 요인을 분석했다.

해당 연구 결과에 대해 이연희 교수는 “턱관절장애에 대한 연구는 전세계적으로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연구진단기준(18세 미만)에 의거하여 연구 대상이 대부분 성인에 한정되고 있는 편”이라며 “이번 연구논문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으며, 청소년기 턱관절장애는 성인에 비해 우울증, 학업성취도 저하, 안면비대칭, 소악증 등 영구적인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치료의 효과성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