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6 월 17:47
상단여백
HOME News
가벼운 '아증후 우울증', 매년 16만명 발생해

노인 아증후 우울증은 국내 60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 정도로, 주요우울장애와 경우울장애 같은 심한 우울증 보다 2.4배 발생율이 높으며 매년 16만명 이상의 아증후 우울증 노인 환자가 새롭게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상태가 경미한 '아증후 우울증'이라도 방치할 경우 노인의 신체건강과 일상생활을 유지해 나가는 기능, 인지기능, 기대수명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김기웅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노인 아증후 우울증(subsyndromal depression)의 역학적 특성을 제시하고, 주요우울장애 및 경우울장애와 구분되는 독립적 질환임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김기웅 교수 연구팀은 지난 10년 동안 직접 진단기준을 개발해 아증후 우울증을 진단한 후, 유병률과 발병률, 위험인자 등 역학적 특성에 대한 비교 분석을 통해 주요우울장애 및 경우울장애와의 객관적인 차이를 최초로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국내 60세 이상 노인 6640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의 전향적 코호트 연구로, 2010-2012년의 기저 평가를 시작으로 2년(2012-2014년과 2014-2016년) 단위로 2번 추적 평가한 것이다.

연구 결과, 아증후 우울증은 여성, 낮은 수면의 질, 낮은 사회경제수준, 낮은 사회적 지지 수준을 보인 노인에서 호발하는 경향을 보였다. 아증후 우울증이 주요우울장애, 경우울장애와는 구분되는 독립적 질환일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김 교수는 "불면증 등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수면의 질이 낮은 노인들의 경우, 수면 조절만을 목적으로 한 단순 약물치료나 인지행동치료 보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통합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아증후 우울증이 치매, 사망률, 건강수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체계적 후속 연구를 통해 독립질환으로서 아증후 우울증의 실체를 정리해 나갈 것이며 연간 16만명에 달하는 신규 아증후 우울증 환자의 발생을 감소시키기 위한 질병 예방법과 치료 방법에 대한 연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호주·뉴질랜드 정신의학 저널 'Australian & New Zealand Journal of Psychiatry'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