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8 화 16:23
상단여백
HOME News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예년보다 3개월 이상 빨라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영광군, 제주시 산지천 해수에서 올해 첫 번째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을 분리했고, 1월 17일 올해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환자가 신고 되어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올해 처음 신고된 환자(82세 여성)는 지난 8일 발열, 구토, 설사, 복통 등 증상이 생겨 현재 입원 치료 중이다. 이 환자는 고혈압, 갑상선 기능 항진증 등 기저질환이 있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는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예년 대비 3~4개월 일찍 신고됐다"면서 "해수 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이 지속해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사람간 직접 전파는 없지만 간 질환자,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해 치사율이 50%까지 올라가기에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는 등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일상생활 또는 어패류 관리나 조리 시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콜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