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2 목 17:59
상단여백
HOME News
연명의료결정제도 도입 2년, 희망자 57만명 넘어서

연명의료결정제도 도입 2년 만에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한 국민이 57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4일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 시행 2년 만에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한 사람은 57만7600명으로 집계되었다고 발표했다. 

작성자 중 여성은 40만8108명(70.7%)으로 남성 16만9492명(29.3%)에 비해 2배 이상 많았고,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51만 1500명으로 대다수(88.6%)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아무런 치료 효과 없이 임종 과정만 연장하는 의학적 시술을 중단하는 것에 대해 사전에 본인의 의사를 문서로 밝혀두는 것으로 연도별로는 2019년에 43만2,138명이 작성해 제도 시행 첫해인 2018년 10만 529명 대비 약 330%가 증가했다.

말기환자등의 의사에 따라 담당의사가 환자에 대한 연명의료중단등결정 및 호스피스에 관한 사항을 계획해 문서로 작성하는 연명의료계획서를 작성한 건수는 3만7,321건이었으며 성별로는 남성이 2만3,294명으로, 여성 1만4,027명에 비해 1.6배 이상 많았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2만6,783명으로 71.8%를 차지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9년 연명의료계획서 작성자는 1만7,818명으로, 2018년의 1만7,615명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실제로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에 대해 연명의료 결정을 이행한 경우는 8만5,076명이었으며, 전체 대상자 중 성별로는 남성이 5만1,016명으로 여성 3만4,060명에 비해 1.5배 많았고,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6만8,058명으로 80.0%를 차지했다.

연도별로는 2019년에 연명의료 결정을 이행한 환자가 4만8238명으로, 2018년의 3만1765명에 비해 약 52% 증가했다.

보건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본인의 결정으로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존중받으면서 삶을 마무리하는 인식과 문화가 뿌리내리고 있다"면서 "국민의 존엄하고 편안한 생애 말기를 보장할 수 있게 제도정착과 활성화에 더 힘쓰겠다"고 전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