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21 금 16:30
상단여백
HOME News
국립보건연구원, 신종 코로나 치료제·백신개발 2월 중 착수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최근 전 세계 공중보건을 위협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치료제 및 백신개발 현안 연구를 긴급히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신종 코로나는 특이 치료제나 백신이 없고 대증요법 및 기존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백신 및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대증요법(Symptomatic Therapy)이란 질환의 원인을 찾을 수 없거나 제거할 방법이 없는 경우에 사용하는 치료법으로 통증이 심한 경우 진통제나 소염제 등을 먹는 것과 같이 환자의 증상에 따라 대처하는 치료법을 말한다.

국외에서는 감염병 국제협력체인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에서 재정 및 기술을 지원해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램디스비르),  HIV 치료제(로피나비르, 리토나비르)의 효능을 평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보건연구원은 2015년 국내 메르스 유행 후 항체치료제 및 고감도 유전자 진단제 개발 연구 등을 통해 국내 신·변종 바이러스 대응 연구를 수행해왔다.

지금까지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연구진과 협력해 신종 코로나 치료제 및 백신개발, 바이러스 병원성 연구 등을 2월 중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보건복지부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 부처 및 산학연 협력을 통해 이번 신종 코로나를 포함한 신·변종바이러스 출현에 대한 선제적 대비·대응 연구개발을 확대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이번 긴급 연구과제 추진으로 신·변종 감염병 분야 연구의 중추적 역할 수행과 국가차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및 백신개발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