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8 화 16:23
상단여백
HOME News
12일부터 홍콩‧마카오도 오염지역 지정...검역 강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국 본토 외 홍콩‧마카오에 대해서도 12일 0시를 기해 오염지역으로 지정하여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 밝혔다.

홍콩은 10일 세계보건기구(WHO) 발표기준으로 36명의 환자가 발생해 1명이 사망했으며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마카오(WHO 발표 기준 10명)는 광둥성 인접지역으로 이 지역 경유를 통한 환자 유입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

해당 국가를 통해 입국하면 중국에서 입국한 것과 마찬가지로 전용입국장으로 들어와 검역관으로부터 발열 검사를 받고,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때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검역대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역학조사를 거쳐 진단검사를 받는다. 또 국내 체류시 실제 연락처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는데 연락처가 확인되지 않으면 입국을 할 수 없게 된다.

자가격리대상자 동거인 생활수칙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홍콩에서는 중국 본토에서 환자가 유입된 이후 중국과 상관없는 감염사례가 생기면서 지역사회에서 감염 고리가 확산하고 있다"면서 "마카오도 홍콩과 지역적 특성이 유사하기 때문에 홍콩과 마카오를 함께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특별검역으로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국가 및 지역에 대한 여행이력 정보를 의료기관에 확대 제공할 것임을 밝혔다. 따라서, 앞으로 병원과 약국에서는 수진자자격조회시스템, 해외여행이력정보시스템(ITS), 의약품 안전사용 서비스(DUR)로 환자의 해당 국가 여행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여행이력정보는 기존 중국을 포함해 11일부터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4개국, 13일 일본, 17일 대만, 말레이시아 순으로 제공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