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부산대병원, 자료 읽어 분석하는 자연어처리 의료인공지능 개발

부산대병원이 국내 최초로 문자로 돼 있는 병력지, 판독지 등에서 데이터를 분석하고 표준질병사인분류 코드를 추출할 수 있는 자연어처리가 가능한 의료 인공지능을 개발했다.

그동안 CT나 MRI 같은 의료영상을 분석해주는 인공지능(AI) 개발과 연구는 국내에서 상당히 진전되었지만 진료차트와 같은 문자형 의료데이터를 분석해 주는 연구는 거의 없었다.

의료AI 개발을 주도한 최병관 교수(융합의학기술원장)는 "(해당 인공지능은) 진료시 의료진이 환자에게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의료데이터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으로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경과기록지에서 의료정보를 추출하는 업무 분야에서 시험 운영을 거친 뒤 영상판독지, 병리판독지, 수술기록지 등으로 활용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주 병원장은 “자연어를 처리하는 의료AI 개발로 우리나라도 왓슨과 같은 의료AI를 개발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했다”며 “이를 통해 병원의 의료 서비스 고도화는 물론 세계 의료데이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