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7:51
상단여백
HOME News
세계보건기구 팬데믹 선언, 에피데믹과 어떤 차이?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인 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했다.

WHO의 테드로스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사무총장은 현지 시간으로 11일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특정지어질 수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며 팬데믹을 선언했다.

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것은 1968년 홍콩독감과 2009년 신종플루에 이어 사상 세 번째다.

기존에 WHO가 사용했던 에피데믹이라는 용어가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전염이 일어나는 감염병의 유행을 의미한다면 팬데믹은 해당 질병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상태를 뜻한다.

2013년 이후 공식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분류단계지만 에피데믹은 기존의 WHO 감염병 위험도 기준의 4~5단계 정도에 해당하는 것이고 팬데믹은 전세계적 유행인 6단계에 해당된다고 할 수 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팬데믹은 가볍게 사용할 수 있는 단어가 아니라 선언에 신중을 기했다"고 설명하며 "펜데믹을 잘못 사용할 경우 비이성적인 공포를 불러일으키거나 전쟁이 끝났다는 정당하지 못한 인정을 통해 불필요한 고통과 죽음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가 코로나19가 통제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며 "현 상황을 팬데믹이라고 부른다고 해서 코로나19에 대한 WHO의 평가를 바꾸지 않을 것이며 집단 감염이나 지역 전염이 생긴 많은 국가들 앞에 놓인 도전은 이들과 같은 조치를 할 수 있느냐가 아니라 하고자 하는 의지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WHO가 현지시각 11일 16시까지 집계한 코로나19 현황에 따르면 114개 국가에서 총 11만8381명이 감염됐고 4292명이 사망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