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7:51
상단여백
HOME News
의외로 부작용 많은 해열·진통·소염제, 안전하게 먹는 방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9년 의약품 부작용 보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8년 25만7438건에서 지난해 26만2983건으로 약 2.2% 증가했다고 밝혔다. 해당 부작용은 인과관계 여부와 관계없이 집계된 것이기에 실제 위험도와는 무관한 수치다,

부작용 발생 건수가 제일 많았던 의약품은 해열·진통·소염제로 3만8591건(14.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항악성종양제(항암제)'가 3만1020건(11.8%), '그람양성·음성균에 작용(항생제)' 2만1938건(8.3%), 'X선조영제' 2만376건(7.7%), '합성마약' 1만8591건(7.1%)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해당 5개 군이 전체의 절반 정도를 차지했다.

의약품 부작용으로 인한 증상 중 가장 많은 것은 오심(구역질)이 4만2579건(16.2%)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고 이 외 가려움증, 두드러기, 구토, 어지러움증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지난해 보고건수가 증가한 것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과 지역의약품안전센터를 통해 부작용 보고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홍보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식약처는 2012년부터 의약품 부작용 보고 자료를 토대로 통계 분석과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필요한 안전 조치를 취해왔으며, 지난해에는 574개 품목, 18개 성분에 대한 사용상 주의사항 등이 포함돼 허가사항에 반영됐다.

* 해열진통소염제 안전하게 먹으려면?

모든 약이 그렇겠지만 약품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먼저 몸이 아프다고 임의로 약을 사먹지 말고 병원에서 문진을 통해 정확한 처방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해당 약품이 평소에 먹는 약들과 중복되는 성분이 있는지를 파악해야 하며 약을 복용하면서 자극적인 음식이나 탄산 음료, 커피, 술 등을 피하는 것이 좋다. 특히 술을 마시고 나서 두통 때문에 진통제를 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간이나 위를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절대 피해야 한다.

부작용이 있다고 생각되면 약 복용을 즉시 중단하고 의사, 약사와 상의 후 다른 약으로 변경하거나 치료 계획을 다시 세워야 한다.

문소영 기자  amabiles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