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3 금 16:47
상단여백
HOME News
구부정한 자세와 반복적 요통, 척추뼈 바로 잡아 보세요.

노화가 진행되는 50대 이상은 척추 뼈는 물론 척추를 지지해주는 근육과 인대 모두 퇴행하게 돼 척추를 잘 받쳐주지 못하게 된다. 그래서, 중년 이후 반복적인 요통이 있다면 척추 뼈 일부가 앞으로 밀려나온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인한 통증이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가 앞으로 밀려난 상태로 옆에서 엑스레이를 찍어보면 척추의 마디가 앞으로 빠져 나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엑스레이 검사만으로도 쉽게 진단이 가능하기 때문에 허리 통증으로 생활에 불편이 있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MRI검사나 척수 조영술 등으로 척추 마디가 신경을 압박하고 있는지를 관찰해야 한다.

척추전방전위증 x-ray

척추전방전위증은 50대 이후 여성, 요추 4~5번 사이에서 주로 발생한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근육과 인대가 약하기 때문에 척추뼈가 밀리기 쉬워 발병률이 높다. 척추 뼈가 앞으로 밀리면 앞으로 허리가 숙여지는데, 다리는 신체 중심이 앞으로 쏠리는 것을 막기 위해 구부러진다. 그래서 서 있어도 무릎과 허리가 구부정한 자세가 된다. 걸을 때도 마치 오리가 걷듯이 엉덩이를 뒤로 빼고 배를 쑥 내민 상태에서 어깨는 심할 정도로 뒤로 젖히고 걷는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허리가 숙여지는 변형을 보상하기 위해 억지로 허리를 뒤로 젖히게 되는 요추부의 과전만이 나타난다”면서 “척추뼈가 앞으로 밀린 상태에서 허리를 뒤로 젖히면 무게가 뒤쪽 척추뼈에 실리기 때문에 통증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평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허리에 심한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 것이 좋으며 허리근력 운동을 강화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척추전방전위증 운동은 척추의 불안정성을 줄여 통증을 감소시키는데 목적을 둔다. 

베개나 수건을 말아 꼬리뼈에 대고 누운 상태로 한쪽 다리의 무릎을 굽혀 세운 상태로 10초 유지하고, 반대쪽도 다리도 동일하게 진행한다. 그 다음 양쪽 다리의 무릎을 굽혀 들고 10초 유지한다. 

허리와 골반을 지지해주는 근육들을 자극해 안정성을 강화하는데, 간단히 꼬리뼈 누르는 동작으로 심부복부근과 요추의 다열근 등을 강화시킬 수 있다. 다리를 구부리면서 복부근에 자극을 주는 능동적인 운동으로 슬근의 이완에도 도움이 된다.

문소영 기자  amabiles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