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3 금 16:47
상단여백
HOME News
포항공대 15분 내 가능한 바이러스 감염 진단법 개발

포항공과대학은 생명과학과 장승기 교수, 권준영 박사, 나라얀 박사 연구팀이 압타머사이언스와 함께 바이러스 감염 신속 진단법을 개발했으며 코로나19에 대한 진단법 개발도 진행중이라고 19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하는 코로나19 진단법은 분자진단법으로 민감도는 매우 높지만, 검체를 전문기관에 보내 분석해야 하고 시간이 6시간 이상 걸리는 데다 비용도 많이 든다.

연구팀은 기존 방법 대신 세포 속에서 원하는 분자만 집어낼 수 있는 분자집게(molecular capture)의 일종인 압타머(핵산물질)를 이용해 15분 만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진단법을 개발했다. 

압타머는 DNA나 RNA로 이루어진 핵산물질로서 간단한 저분자 화합물에서 단백질 같은 고분자 물질에 이르는 다양한 표적에 대하여 높은 특이도로 결합하는 분자 집게의 일종이다. DNA 압타머는 안정성이 높아 운반과 보관이 쉽기 때문에 염기서열만 알면, 저렴한 생산비용으로 대량으로 합성할 수 있어 항체를 대체할 소재로 여겨지고 있다.

출처 : 포항공과대학

압타머는 셀렉스(SELEX)라는 과정을 통해 발굴되는데 연구팀은 재조합된 바이러스를 분리 정제하여 SELEX에 사용하는 ‘바이로-셀렉스(viro-SELEX)’ 방법을 개발해 임신 진단 키트처럼 색깔 변화만으로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키트를 개발했다.

장승기 교수는 "새로 개발한 방법으로 발굴한 압타머를 이용하면 신속 진단 키트를 곧바로 만들 수 있다"며 "발굴한 압타머가 코로나바이러스 외피 단백질에 결합하면 건강한 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데 이를 이용하면 치료제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저널 오브 바이오메디컬 나노테크놀로지와 영국 왕립화학회지에 실렸다.

문소영 기자  amabiles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