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3 월 18:15
상단여백
HOME News 뷰티·라이프
코로나19로 장시간 착용하는 마스크…얼굴 피부 트러블 어쩌나피지‧습도 올라 피지 증가…자주 환기시키고 메이크업 줄여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 예방을 목적으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고 있는 가운데 장시간 마스크 착용에 따른 피부 트러블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있다.

와인피부과 김홍석 원장은 “최근 피부 트러블러 인해 피부과를 찾는 환자가 상당히 많아졌다”며 “마스크에 의한 피부 접촉과 높은 습도 환경이 지속되면서 피부 상태가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마스크를 착용하게 되면 외부 공기가 안으로 쉽게 들어가지 못한다. 이로 인해 마스크 안의 습도가 높아진다. 말을 하면 더욱 증가한다.

온도‧습도가 증가할수록 얼굴에서 분비하는 분비량은 증가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 트러블이 발생하기 쉬운 조건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와 함께 마스크에 의해 압력을 받는 부위로부터 피부가 눌리면서 피지선이 자극을 받아 피지 분비가 증가하게 된다. 온도와 습도 증가로 인한 피부 미생물의 종류 변화, 기능의 변화, 분포의 변화 등도피부 트러블의 요인이 될 수 있다.

더욱이 일회용 마스크의 경우 폴리에스터‧폴리에틸렌과 같은 합성 섬유나 접착제가 들어가기 때문에 민감한 피부는 트러블이 일어날 확률이 높다.

따라서 마스크 장시간 착용에 따른 피부 트러블을 막기 위해서는 환기가 잘 되는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고 수시로 환기시키는 게 좋다.

또, 유분과 밀폐력이 높은 제품은 피하고, 메이크업은 가급적 하지 않거나 최소로 하는 게 좋다.

김홍석 원장은 “입 주변이나 코에 트러블이 발생했다면 호흡을 하면서 습해진 탓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며 “마스크를 오래 착용하는 경우 오염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새 마스크로 반드시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