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7:51
상단여백
HOME News
서울대병원, 간 섬유화 억제하는 ‘TIF1 유전자’ 발견...치료제 개발 기대

국내 연구진이 간 손상으로 인한 간경변증으로 악화되는 원인을 밝히고 이를 차단할 수 있는 유전자를 찾아내 간 섬유화 치료제 탄생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울대병원 연구중심병원-프로젝트 바이오치료법개발-유니트 김효수·이은주 교수팀은 간 섬유화를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신규 유전자 치료제에 대해 특허출원을 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효수 교수·이은주 교수

간경변증, 폐섬유증, 만성신부전, 심근경색증 후 심부전 등은 대표적인 난치병으로 해당 장기 세포들이 사멸돼 섬유질로 대치되면서 장기의 기능이 소실되는 게 공통된 원인이다.

이러한 이유로 세계 유수의 연구실과 다국적 제약사들이 섬유화 저지를 위한 치료제 개발에 투자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시장에 출시된 섬유화 예방·차단 치료제는 없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간 손상이 초래되면 간-성상세포에서 TIF1 유전자가 감소하면서 간세포의 사멸과 동시에 섬유화가 악화되는 간경변증 기전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유전자 조작 쥐에서 TIF 유전자를 제거하면 간 섬유화가 악화되는 반면, TIF1 유전자를 주입해 보충해주면 간손상 이후에도 간 섬유화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섬유화 환경에서만 발현하고 섬유화의 주범인 간 성상세포에게만 전달되도록 해 안전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한 간 섬유화 치료 유전자치료제를 개발해 낸 것"이라고 전했다.

연구팀은 해당 연구가 사람에게 적용되는지 여부도 검증했는데 간경변증 환자의 간에서 TIF1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간경변 환자의 간은 정상인에 비해 TIF1 유전자 발현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나 동물실험과 동일한 결과를 확인했다.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는 “이번에 고안한 유전자치료제는 섬유화 환경에서만 발현되고, 간-성상세포에 선택적으로 유전자를 전달하도록 디자인 돼, 안전하고 효율적인 게 큰 장점”이라며 “다국적 제약회사들이 시도 중인 간 섬유 치료제 후보들과 비교해도 우월하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앞으로 순도 높고 안정적인 유전자치료제를 대량 생산하는 공정을 확립한 이후 동물실험에서 효과를 재증명해 허가용 임상시험에 돌입할 것”이라며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보해 단계별로 신중하게 전진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실험의학(J.Experimental Medicine, IF: 11.5) 최근호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