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6 목 18:04
상단여백
HOME News
생리활성 성분 더 많은 봄나물, 안전하게 먹는 방법

봄의 향기를 가장 먼저 느낄 수 있는 것은 벗꽃이후 피어난 라일락 향기, 그리고 식탁 위에 오르는 각종 봄나물의 향일 것이다.

긴 겨울 땅 속에 숨어 있다 봄이 되서야 고개를 드는 봄나물은 타계절에 비해 비타민, 칼륨, 미네랄 등이 더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봄나물로는 쑥, 달래, 냉이, 미나리, 두릅, 봄동, 취나물 등이 꼽힌다.

봄나물 안전성 검사, 흐르는 물에 여러 번 씻어 먹어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가락·강서 공영농산물도매시장, 시내 대형 마트, 전통시장, 급식센터 등에서 수거한 봄나물 34종 440건의 안전성 검사를 시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냉이·달래 등 신선 봄나물류 19종 391건과 건고사리·건취나물 등 건조 봄나물류 15종 49건이다. 연구원은 이들 봄나물에 대해 잔류농약과 중금속이 있는지 검사했다.

검사 결과 5종 5건에서 잔류농약이 허용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은 모두 기준치 이내로 나왔다.

연구원은 검사 결과를 관계 기관에 전달해 압류·폐기 등 행정처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김일영 강남농수산물검사소장은 "잔류농약은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여러 번 씻고, 삶거나 데치는 과정에서 대부분 제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