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6 목 18:04
상단여백
HOME News
살 파고드는 내성발톱, 깎는 습관부터 살펴야

대부분 엄지발가락에 생기는 내성발톱은 발톱이 살을 파고 들어 주변의 피부에 염증과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발병 초기에는 발톱 주변이 빨개지면서 가벼운 통증으로 시작하나, 발톱이 자라거나 마찰이 심해지면서 증상이 악화된다. 심한 경우 주위 살이 붓고 진물이 나 제대로 걸음을 걷기 어려운 상태에 이를 수 있다.

내향성 발톱의 원인은 다양한데 발톱이 살을 지속적으로 누르게 되는 모든 상황들이 유발 요인이 될 수 있다. 여성의 경우에는 하이힐, 킬힐, 혹은 앞 코가 좁아 발가락이 꽉 조이는 신발을 착용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남성은 딱딱한 군화를 오랜 시간 착용하거나 좁은 구두를 신는 경우, 축구나 족구를 하다가 발가락에 충격을 받는 경우 발생한다. 무좀으로 인해 발톱이 변형된 경우에도 내향성 발톱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런데 꼭 신발에만 문제가 있어서 발생하는 것도 아니다. 평소 발톱 깎는 습관이 잘못된 경우에도 내향성 발톱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 양 끝쪽 발톱이 자꾸 통증을 유발한다고 생각해 발톱을 둥글게 자르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발톱을 짧고 둥굴게 자르면 걸을 때 큰 압력을 받는 엄지발가락 발톱 주위 살들이 발톱을 파고들게 된다. 이런 압력이 계속되면 상처가 나고 곪으며 내향성 발톱으로 발전하게 된다.

족부전문의인 연세건우병원 유태욱 원장은 “내향성발톱이 비교적 많이 알려진 질병이다 보니 시간을 두고 대응해도 되는 가벼운 증상으로 여기는 사람이 많다”며 “발톱을 둥글고 짧게 깎는 버릇을 고쳐야 한다”고 말한다. 유 원장은 “발톱이 짧고 둥글면 살이 발톱을 파고들 여지가 많기 때문에 둥글게 자르는 것보다 수평으로 자르는 것이 좋다. 특히 발톱 끝부분을 짧게 자르는 것은 절대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내성 발톱증상이 나타나면 따뜻한 물에 발을 담그는 게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며 “발톱이 수분을 먹게 되면, 발톱이 유연하게 되어 살을 덜 파고 들게 한다. 일주일에 3번, 20분 정도 따뜻한 소금물로 소독을 하면 발톱이 살을 파고드는 것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통증이 계속되면 발톱 사이에 솜을 쿠션처럼 넣어 통증을 일시적으로 완화시킬 수 있는데 심해지면 발톱을 뽑아내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2차 감염을 막기 위해서라도 참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