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3 월 18:15
상단여백
HOME News
달마다 찾아 오는 극심한 생리통…혹시 ‘자궁내막증’ 아닐까?생리혈 역류로 추정…난임‧불임 유발

자궁 안쪽에 있는 조직을 의미하는 자궁내막은 원래 자궁 안에만 있어야 한다. 그런데 이 조직이 생리 기간에 난관을 타고 역류하면서 난소‧난관‧직장(항문 쪽에 있는 대장 끝부분) 등 주변 조직에 정착해 복강 내 만성 염증을 일으키면 자궁내막증이 생긴다.

자궁내막증을 일으키는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생리혈 역류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심한 생리통과 허리 통증‧불규칙적 출혈‧다리 저림‧배변통 등 여러 증상이 나타난다. 실제로 생리통이나 허리 통증이 너무 심해 내원했다가 지궁내막증 진단을 받는 환자들이 드물지 않다.

진통제를 복용해도 생리통이 조절되지 않거나 생리 기간에 구역감과 어지럼증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심한 경우, 심한 요통이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자궁내막증 조직이 골반 신경으로 침투하면 사타구니와 허벅지‧종아리‧뒤꿈치에 저리고 찌릿한 통증이 생긴다. 배 아래쪽이나 골반 깊은 곳에도 통증이 나타난다. 통증은 등이나 허벅지로 뻗어나가는 것처럼 느껴지고 아래로 빠질 듯한 통증과 쑤시는 느낌, 직장 압박, 어지럼증, 구역감, 설사가 동반되기도 한다. 복통이나 설사가 있는 경우 과민성 대장 증후군과 비슷하게 나타난다.

자궁내막증은 오래 진행될수록 골반 부위 통증이 심해진다. 난임이나 불임을 유발해 큰 정신적 고통을 안기기도 한다.

자궁내막증의 가장 기본적인 검사 방법은 혈액검사지만, 보통 영상 검사를 함께 실시한다. 가장 흔한 검사가 질 초음파 검사와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다. 질 초음파 검사는 통증이 없고 간편하다. 일반적으로 난소의 자궁내막종 발견을 위해 사용한다.

심도 있는 골반 진찰을 함께 할 경우 질‧직장‧방광‧자궁천골인대에 심부자궁내막증을 감별할 수 있다. 골반 복막 및 골반신경 부위의 심부자궁내막증은 MRI 검사로 관찰 할 수 있다. 이 2가지 방법으로 자궁내막증을 진단할 수 있어도 가장 정확한 검사이자 치료 방법은 복강경 수술이다.

통증이 심하지 않거나 조직의 침범 범위가 크지 않으면 통증 완화를 치료 목표로 한다. 임신 계획이 있다면 최대한 빨리 임신을 시도할 것을 권유한다.

주변 장기를 침범했다면, 침범한 조직을 암수술처럼 철저히 제거한다. 직장의 근육층까지 침범했을 땐 장 일부를 제거한 뒤 문합하기도 한다. 방광이나 요관을 침범한 경우에도 절제 및 문합술을 시행할 수 있다. 증상이 매우 심하며 추후 임신 계획이 없다면 재발 방지를 위해 자궁이나 난소를 제거하는 근치적 수술을 실시하기도 한다.

침투된 조직을 완전히 제거하지 않으면 통증이 수술 후에도 사라지지 않고, 재발 위험이 높다. 환자의 절반 정도가 수술 후 5년 안에 재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침투된 조직의 범위가 넓을수록 수술이 어려워지므로 수술을 받는 시기도 중요하다.

첫 수술 시 복강 내 퍼져 있는 자궁내막증 조직을 얼마나 잘 제거하느냐가 추후 재발률에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숙련된 전문의가 있고 외과, 비뇨의학과 등과 협진 할 수 있는 곳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하지만 재발했더라도 약물을 잘 복용하면, 먹는 동안에는 통증을 완화 할 수 있다.

자궁내막증이 복강 내에 있더라도 골반신경을 물리‧화학적으로 자극하지 않거나, 본래 통증을 잘 못 느끼는 환자는 증상을 인지하지 못할 수 있다. 또, 폐경 이후에는 생리혈 역류와 호르몬 변화가 사라져 병이 진행되지 않는다.

하지만 유성선병원 부인암센터 변승원 산부인과 전문의는 “난소에 자궁내막종이 있는 경우엔 추후 난소암이 될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며 “관리와 관찰을 지속적으로 하고, 이 자궁내막종의 크기가 증가한다면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