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3 월 18:15
상단여백
HOME News
명지병원, 민관협력 비만예방 프로그램으로 체중감량 확인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신현영 교수팀은 고양시와 2017년부터 협약을 맺고 진행한 비만 예방 코칭 프로그램의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모바일 헬스를 접목한 민간병원과 지역 보건소 공동 비만치료 프로그램으로 보건소에서는 대상자들에게 영양상담과 정기적인 운동 프로그램을, 병원에서는 초기 비만 및 건강 평가, 비만 진료 및 의사 상담, 영양 상태 모니터링 등을 8주간 제공한다.

이 과정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헬스 앱을 통해 전문가 상담 및 식사량, 운동량 피드백 등을 제공하는 등 생활 습관 조절을 지속하기 위해 참여자를 독려한다.

신 교수는 150명의 과체중 또는 비만인을 대상으로 8주간의 비만코칭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평균 체중은 2.73kg이 감소했고, 비만지수(BMI, -1.03), 지방량(-2.65kg), 허리둘레(-3.39cm) 등도 모두 유의하게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체중 감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던 요소로는 참여자가 모바일 앱을 사용한 횟수, 젊은 연령, 증가된 운동량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 교수는 “비만, 당뇨 등 생활습관 조절이 필요한 질병에서는 그동안 모바일 헬스를 접목한 의료 프로그램의 긍정적인 효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 보고가 있어 왔다”면서 “이번 연구는 모바일 헬스를 통한 체중감량 기간의 건강 지식 제공, 생활 피드백 및 모니터링 등의 서비스 제공이 건강지표를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 큰 성과”라고 말했다.

또 신 교수는 “특히 본 연구는 보건소과 지역 민간병원이 협력시스템을 구축해 지역주민의 건강증진을 제공하는 통합적 비만 프로그램이라는 데에 의의가 있다”면서 “앞으로 보건소와 민간병원이 경쟁을 하는 것이 아닌 지역의 주민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시너지 효과를 제공할 수 있는 정책들이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연구 결과는 '지역사회 기반 체중관리 프로그램에서 비만진료와 모바일 헬스의 접목 효과: 횡단면 연구’ 라는 제목으로 ‘JMIR Mhealth and Uhealth’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