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5.29 금 18:22
상단여백
HOME News
초미세먼지, 암 경험자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시켜방광암과 유방암 환자가 초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여러 장기에서 염증반응을 일으켜 천식 등 알레르기,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초미세먼지가 암 경험자의 심혈관질환 위험도 증가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공공보건의료사업단 김계형 교수, 최슬기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한국환경공단 빅데이터를 활용, 2006년 암 진단을 받은 서울·부산·인천의 암 경험자 4만 899명을 추적해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왼쪽부터 박상민, 김계형 교수

연구결과에 따르면 초미세먼지에 가장 많이 노출된 5분위(평균농도 28.2g/m3 이상)는 가장 적은 1분위에 비해 심혈관질환과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각각 31%, 4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다만, 상대적으로 입자가 큰 미세먼지는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또 암 종류를 세분화해 초미세먼지와 심혈관질환위험을 분석한 결과, 방광암과 유방암 환자가 초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에 많이 노출된 5분위 유방암, 방광암 경험자는 1분위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이 각각 125%, 144% 높아 해당 암을 겪은 환자들은 초미세먼지에 더욱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김계형 교수는 “암 경험자는 진단 후 심장에 무리를 주는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를 받기 때문에 심혈관질환에 더욱 취약하며 실제로 암 경험자 사망의 11%는 심혈관질환에 기인한다”며 “암 완치 판정을 받은 암 경험자들은 심혈관질환 예방과 미세먼지 노출 예방에 주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최슬기 연구원은 “다른 미세먼지 민감군과 마찬가지로 암 경험자들도 평소 미세먼지 예보를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및 야외활동을 줄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환경연구 및 공중보건저널 최근호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