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어느 날 갑자기 사타구니가 볼룩하고 묵직한 통증…‘탈장’탈장은 아이들만? NO…중장년층 남성에 탈장 많아

탈장이 생기면 어느 날 갑자기 사타구니 쪽이 볼록해지고 묵직한 느낌을 받는다. 보통 탈장은 영유아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질병이라고 생각하지만, 50대 이후 노화가 시작된 중장년층에게도 흔하게 발생한다. 주의해야 한다.

탈장은 몸 안의 장기가 선천적 혹은 후천적 원인에 의해 복압을 이기지 못하고 약해진 복벽을 통해 복강 바깥으로 빠져 나오거나 돌출되는 증상을 말한다.

탈장은 서혜부 탈장, 대퇴 탈장, 반흔 탈장, 배꼽 탈장 등이 있으며 서혜부 탈장이 가장 많이 발생한다. 신체 어디서나 탈장이 발생할 수 있는데 대부분의 탈장은 복벽에 발생하고 부위에 따라 여러 가지로 분류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한 해 5만 명 가량이 서혜부 탈장으로 병원을 찾는다. 2015년 4만8,240명, 2017년 4만9,059명, 2019년 5만858명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 나누면, 2019년 기준 70대 환자가 22%로 가장 많았고, 60대 21.6%, 50대 13.2%로 나타났다.

여성보다 남성 환자가 월등히 많았다. 2019년 총 환자 5만858명 가운데 남성 환자가 4만4,395명으로, 6,463명인 여성 환자보다 6.8배 가량 많았다.

노화로 인해 나타나는 탈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나이와 키에 맞는 체중을 유지하고, 복압을 올리는 행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무거운 물건을 가급적 들지 않아야 하고, 부득이하게 물건을 들 때는 팔과 다리 근육을 이용해 복부에 긴장이 덜 가도록 한다

복벽이 약해지면 탈장을 유발한다. 이유는 성장 과정 중 없어지거나 축소되어야 하는 구조물이 그대로 남아 비정상적인 공간이 생겨 발생하는 선천적 요인과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생기는 후천적 경우로 나뉜다. 중장년층에게 발생하는 탈장은 노화로 인해 특정 장기가 있는 부위의 복강 내 압력이 높아지면서 그 부위 복벽이 약해지면서 생긴다.

탈장은 큰 증상 없이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며 증상도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난다. 초기에는 통증은 느껴지지 않으며 작은 덩어리가 만져진다. 시간이 지나면 복부에 압력을 가할 때 서혜부의 한 쪽부터 고환까지 부풀어 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으며, 그 부위에 묵직한 통증을 느낀다.

탈장 초기에는 튀어나온 부분을 누르면 다시 복강 내 정상위치로 돌아간다. 복강 내로 되돌아 갈 때 꾸르륵거리는 소리가 나기도 한다. 하지만 탈출된 장기가 제자리로 돌아가지 않고 탈장 낭 속에 갇혀있는 경우에는 혈액 순환에 문제를 일으킨다. 장 폐색 증상으로 오심과 구토‧복부팽만‧복통 등이 발생한다. 탈출된 장이 제자리로 돌아가지 않을 경우 장에 괴사가 오는 경우도 있다.

탈장 치료는 임시로 의사가 손으로 탈장낭 내 장기를 복강 내 정상 위치로 되돌려놓는 방법인 도수 정복법을 시행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방법은 일시적인 방법일 뿐이며 금새 장이 다시 튀어나오게 되므로 수술을 시행한다.

수술은 절개수술 또는 복강경 수술로 진행한다. 탈장 내용물을 복강 내로 다시 넣어주고 약해진 복벽을 다양한 방법으로 보강해주는 방식이다. 복강경 수술은 구멍 3개를 뚫어서 진행하는데, 환자 상태에 따라 구멍을 1개만 뚫는 단일공 수술을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

복강경 탈장 수술은 기존에 시행되던 절개수술에 비해서 통증이 적고 흉터가 작아 일상생활로 빠르게 복귀 할 수 있다. 수술 후 재발 위험성이 적고, 약해진 복벽의 넓은 부위를 보강 해 줄 수 있어 다른 부위에서 발생하는 탈장을 예방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세란병원 외과 정홍규 과장은 "탈장은 복벽이 약한 사람에게서 잘 나타나는데, 고령 인구 중에는 심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다가 탈장을 겪는 사람도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며 "탈장이 의심될 때에는 바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retour70@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