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전화기 어깨에 받혀 통화하면 턱관절장애 올 수 있다20~30대 턱관절장애 늘어…잘못된 자세가 주요 원인

사람 얼굴에 있는 턱은 음식을 먹고, 말을 하는 일상생활을 유지하게 하는 매주 중요한 구조물이다. 보통 턱에 문제가 생겼다고 하면 자동차 사고나 턱 부위의 직접적인 충격 같은 외상을 생각하기 쉽지만 턱에 관련된 장애의 원인은 다양하다.

턱에 문제가 생겨 치과를 찾는 사람들은 의외로 많다. 대표적인 질환이 턱관절장애다. 턱관절에 염증이 생기거나 탈구가 있어 통증이 심하고 입을 벌리는 것이 힘들어지는 상태를 턱관절장애라고 한다.

턱관절은 아래턱뼈와 머리뼈 그 사이의 관절원판이 있고, 인대와 근육이 그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턱관절장애는 이러한 턱관절에 염증이 생기거나 아래턱 뼈 구조물중 하나인 하악과두의 탈구 등으로 인해 통증이 생기는 증상을 말한다.

보통 음식을 씹거나 말할 때 통증이 미세하게 시작되다가 입을 크게 벌리거나 딱딱한 음식을 먹을 때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통증은 일반적으로 턱이나 귀, 머리나 얼굴 부위에서 나타난다. 증상이 심해지면 치아의 맞물림이 틀어지고 안면비대칭이 생길 수 있다. 입을 끝까지 못 벌리는 개구제한 상태가 지속된다. 턱을 움직일 때 모래 갈리는 소리가 나타나기도 한다.

턱관절장애 환자는 계속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턱관절장애(질병코드 K076)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5년 35만7,877명에서 2019년에는 41만8,904명으로 최근 5년 사이에 17% 가량 늘어났다.

연령별로 보면 2019년을 기준으로 20~30대 환자가 43%로 가장 많았다. 여성이 남성 환자에 비해 1.5배 더 많다.

턱관절 장애의 원인은 다양하다. 가장 많은 경우는 자세 불균형과 구강의 이상기능습관이 원인이다. 음식물을 씹는 기관에 몸에 해로운 부하가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가해져서다.

‘이 악물기’와 이갈이, 입술 깨물기, 턱의 이상 자세 등이 대표적인 이상기능습관이다. 이상기능습관이 지속적으로 누적되면 턱관절장애를 일으킨다. 거북목 상태에서 작업한다던가, 전화 통화를 하면서 수화기를 어깨에 받히는 습관들이 근육과 관절에 외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턱관절 장애를 장기간 방치하면 턱관절 퇴행성관절염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진다. 뼈의 구조적 변화를 초래하면서 부정교합이나 안면 비대칭의 문제도 생길 수 있다. 두통이나 이명, 신경통 등의 증상도 많이 호소한다.

턱관절장애로 진단되면 비수술적인 치료를 우선 한다. 교합안정장치치료와 물리치료, 보톡스치료, 운동요법, 약물요법 등을 선택적으로 시행한다.

초기라면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 섭취, 음식 한쪽으로만 씹기, 이 꽉 물기 등 나쁜 습관을 먼저 교정하도록 교육한다.

강동경희대학교치과병원 구강내과 박혜지 교수는 “20~30대 젊은 환자의 경우 저작근의 근력이 높아 턱관절에 하중에 더 많이 받고, 취업 및 직장에서 오는 스트레스 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며 “심한 경우 신체 다른 부위의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오래 방치할수록 치료가 잘되지 않는 만성상태로 이환되기 때문에 되도록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턱관절 장애 의심 증상

- 하품하거나 입을 크게 벌릴 때, 귀 앞부분이 아프거나 입을 벌리기 힘들다.

- 턱이 빠져서 입이 안 다물어 진 적이 있다.

- 입을 벌릴 때마다 무언가에 걸리는 느낌이 들고, 입도 잘 안 벌어진다.

- 음식을 먹을 때나 노래하려고 크게 벌리면 턱이 불편하고 아프다.

- 입을 크게 벌리고 다물 때 귀 근처에서 소리가 난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