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6 토 08:04
상단여백
HOME News
본격 여름 앞두고 비말차단용 마스크 인기…올바른 착용법은?KMI한국의학연구소, 올바른 마스크 선택·착용법 권고안 발표

올여름 무더위를 앞두고 비말차단용 마스크(KF-AD)가 최근 출시된 가운데 KMI한국의학연구소 학술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올바른 마스크 선택법과 착용법에 대한 전문가 권고안을 10일 발표했다.

현재 국내에서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사용할 수 있는 마스크는 ▲KF94‧KF80 마스크(보건용 마스크) ▲덴탈 마스크(수술용 마스크) ▲KF-AD 마스크(비말차단용 마스크) ▲필터교체형 면마스크 등 네 종류다.

 

세부적으로 보면, KF94 마스크는 0.4µm 크기의 입자를 94% 차단하고, KF80 마스크는 0.6µm 크기의 입자를 80% 차단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크기는 0.2μm 이하로 작지만, 5µm 이상 크기의 비말(침방울)에 담겨 외부로 배출되기 때문에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담은 비말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

다만, 보건용 마스크는 무게가 무겁고 숨쉬기가 힘들기 때문에 장기간 착용하기 어렵다. 불편감에 마스크를 만지게 되면 손이 오염될 가능성도 있다.

또 습기에 취약해 장마철에 비를 맞거나 여름철에 땀이 많이 나서 마스크가 수분에 노출되면 내부 필터가 손상돼 차단 효과가 떨어진다.

덴탈 마스크(수술용 마스크)나 KF-AD 마스크(비말차단용 마스크)는 0.6µm 크기의 입자를 55%~80% 정도 차단한다. KF80 마스크와 유사한 수준으로 바이러스 비말을 막아낼 수 있으며 무게가 가볍고 숨쉬기가 편하다.

방수 기능도 가지고 있어 장마철이나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도 필터 손상이 최소화돼 착용하는데 큰 문제가 없다.

덴탈 마스크는 평판형만 출시됐지만 KF-AD 마스크는 피부 밀착이 잘 되는 입체형과 호흡이 더 편한 평판형이 모두 출시돼 보다 폭넓은 선택이 가능하다.

일반 면마스크는 바이러스 비말을 막아낼 수 없지만 필터교체형 면마스크는 KF80 마스크 수준의 바이러스 비말 차단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세탁해서 재활용이 가능하고 숨쉬기가 편하다. 하지만, 습기에 취약해 필터를 자주 교체하면서 사용해야 한다.

코로나19 환자와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 코로나19 유증상자 등은 반드시 KF94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한다. 코로나19 고위험군(고령 또는 기저질환자)에 해당하면서 사람이 많은 곳을 방문하거나 대중교통 이용 등으로 다른 사람과 물리적 거리두기가 어려운 상황에는 KF80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권장된다.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해당하지만 다른 사람과 물리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상황이나, 코로나19 고위험군을 제외하고 증상이 없는 어린이나 성인이 일상생활을 할 때는 KF-AD 비말차단용 마스크 또는 덴탈 마스크 착용이 가능하다

필터교체형 면마스크는 표준화된 국가 기준이 없기 때문에 KF-AD 마스크나 덴탈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는 상황에서 대안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일반 면마스크는 비말 차단 효과가 거의 없지만 접촉 감염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안 쓰는 것보다는 일반 면마스크라도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

마스크의 안쪽 바깥쪽 구분은 입체형의 경우 어렵지 않지만 평판형의 경우는 까다롭다. 마스크 주름의 방향이 아래로 향하는 쪽, 즉 마스크의 홈 사이로 이물질이 모이지 않고 배출되는 면이 바깥쪽이다.

KMI 신상엽(감염내과 전문의) 학술위원장은 “마스크를 반대로 뒤집어 착용하게 되면 착용하는 동안 외부의 이물질들과 바이러스를 마스크의 홈 사이에 계속 모아서 다니게 되고 손으로 만지게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이창호 기자  retour70@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