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8:50
상단여백
HOME News
여름에 예쁜 샌들이나 쪼리 한번 신어 봤으면…무지외반증 발 콤플렉스로 숨기기에 급급…적절한 치료시기 놓쳐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둘째발가락 쪽으로 심하게 휘어져 엄지발가락 관절이 안쪽으로 돌출된 상태를 말한다. 심하면 엄지발가락이 둘째발가락과 엇갈리는 정도까지 돌아가기도 한다. 무지외반증은 앞이 좁고 굽이 높은 신발을 자주 신는 여성에게 흔한 대표적인 졍형외과 족부질환이다.

발가락 변형이 다가 아니다. 무지외반증은 변형되어 튀어 나온 엄지발가락 중족관절 뼈 부위 통증과 두 번째 발가락 아래로 엄지발가락이 파고들면서 망치형으로 변형되고 신발에 눌려 통증이 생긴다.

휘어진 엄지발가락이 하중을 견디지 못해 통증과 함께 굳은살이 생기거나 발가락 사이에 티눈이 생겨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를 보면, 무지외반증 환자는 2016년 5만8,970명에서 2019년에는 6만1,554명으로 4년 사이에 무려 2.6배가 늘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에 비해 여성 환자 수가 4배 이상 많다.

하지만 남성 환자는 2016년 1만192명에서 2019년에는 1만1,243명으로 10% 가량 늘었다. 일반적으로 무지외반증은 여성들에게서 많이 발병하는 질환으로 알고 있지만 최근에는 젊은 남성에게도 후천적 요인에 따라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무지외반증은 외관상 바로 진단이 가능하지만 동반질환 여부와 정확한 변형각도 확인을 위해 X-RAY 검사가 필요하다. 초기 증상일 경우 신발 안에 종족골 패드를 착용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하지만 변형된 발가락 정렬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결국 수술로 치료한다. 수술적 치료는 주된 증상과 직업‧운동 수준, 수술 후 기대 정도 등을 고려한다. 엄지발가락과 두 번째 발가락 주변 인대와 건의 균형을 세밀하게 맞추면서 튀어 나온 뼈를 제거한다.

날개병원 박인웅(정형외과 전문의) 원장은 “발 모양이 변형되고 통증이 있어도 단순히 콤플렉스로 여기고 숨기기에만 급급해 이미 병원을 찾을 때는 의외로 심각한 상태인 경우가 많다”며 “반복되는 통증과 이상이 있다면 발 건강을 미리 점검하고 족부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