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코로나로 마스크를 써도, 벗어도 두통이 계속된다면…삶의 질 떨어뜨리는 ‘편두통’ 방치하면 만성으로 이어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장시간 얼굴에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두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마스크로 혈중 산소 농도가 낮아지면서 두통이 발생하는 것이다. 두통이 마스크를 벗고도 오랜 시간 지속된다면 질환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특히 전국민의 10%가 앓고 있다는 편두통은 치료가 필요하다.

편두통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뇌와 뇌혈관 기능 이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보통 한쪽 머리가 아프면 편두통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게 다가 아니다. 한쪽만 아플 수도 있고 양쪽으로 두통이 오기도 한다. 머리 전체가 아플 수도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편두통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5년 50만6,590명, 2017년 53만8,786명, 2019년 56만7,057명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환자는 여성의 비율이 더 높다. 2019년 기준 전체 환자 56만7,057명 가운데 남성 환자는 16만2,403명, 여성 환자는 40만4,654명으로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2.5배 가량 많았다. 편두통 환자에 여성이 더 많은 것은 여성호르몬이 증가하거나 감소할 때 뇌혈관에 영향을 미치면서 편두통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편두통은 '욱신욱신' 머리가 아픈 것이 느껴지고, 일상생활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하게 나타날 때도 있다. 구토나 어지럼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다. 움직이거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운동을 할 때 통증이 심해지기도 한다. 소리나 빛에 민감해져 큰 소리나 밝은 빛이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

편두통 환자들은 대부분 전조증상이 없는 편두통을 겪지만, 전조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편두통이 시작되기 전에 눈 앞에서 불빛이나 점이 깜빡이는 시각 전조, 얼굴이나 손‧몸이 저린 감각 전조 등이 대표적이다.

여성은 생리 전후에 생리전조증상과 함께 편두통이 나타나기도 한다. 편두통은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3일 이상 지속되기도 한다.

평소 두통이 없다가 갑작스럽게 심한 두통이 나타나거나 새로운 형태의 두통이 발생하면 편두통이 아니라 뇌종양과 신경계 감염, 뇌출혈 등 두통을 유발하는 다른 질환일 수 있다. 정확한 검사를 통해 원인 질환을 찾아야 한다. 편두통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오래 방치하면 진통제 복용도 늘어나면서 편두통이 오히려 악화된다.

편두통 치료에는 약물 치료와 주사 치료, 보톡스 등이 있다. 편두통은 일반 두통과는 달리 편두통에 맞는 치료제를 사용할 때 치료 효과가 더 좋다.

편두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편두통의 원인이 되는 요소들을 알고 피하는 것이 좋다. 강한 소음이나 번쩍이는 불빛, 스트레스, 치즈, 초콜릿, 알코올, 커피 등은 뇌혈관의 수축과 이완에 영향을 미쳐 편두통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세란병원 신경과 권경현 과장은 "편두통은 두통의 강도가 세고 지속 시간이 길어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질병 중 하나"라며 "편두통은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방치하면 만성 편두통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약물 복용을 하면서 평생 조절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retour70@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