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7:51
상단여백
HOME News
코로나19 ‘온라인 수업’으로 모니터 많이 보는 우리 아이, 눈 건강은?안구건조증‧근시 높아질 수 있어…적정 거리 유지하고 눈 피로 자주 풀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초‧중‧고교 학생들의 온라인 수업이 장기화되고 있다. 학교는 등교수업을 병행하고 있지만, 학생들이 컴퓨터 모니터와 태블릿PC 화면을 보는 시간은 예전에 비해 늘었다.

부모들은 가까운 거리에서 한 곳을 오랜 시간 집중해서 보면 아이들의 눈 건강을 해칠 수 있지 않을까 노심초사다.

컴퓨터 모니터 등 영상 단말기기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근막통증증후군과 손목터널증후군, 거북목 등 다양한 증상이 부작용으로 나타난다. 여기에 영상기기에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눈에 미치는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조절장애와 사시에 따르는 복시, 안구건조증 등을 주의해야 한다.

조절장애는 컴퓨터‧스마트폰‧독서 등 근거리 작업을 장시간 지속할 때 초점을 정확히 맺는 기능이 떨어져 눈이 피로해지고 시야가 점차 흐려지는 증상이다. 눈 속 근육들이 초점을 맞추기 위해 긴장상태를 유지함으로써 시야가 흐려지는 조절장애를 겪거나 심하면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조절장애는 대개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증상이 호전되지만 안구가 발달하는 시기인 9세 이하 어린이들은 조절장애가 진성 근시로 진행될 우려가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화면을 집중해서 보면 평소보다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줄어들게 된다. 이로 인해 눈물 증발량이 증가해 안구건조증이 생길 수 있다. 건조 증상이 심해지거나, 치료를 제때 하지 않아서 눈물층이 균일하게 유지되지 않으면 망막에 상이 선명하게 전달되지 않아 시력이 떨어질 수 있다.

모니터 화면의 크기도 눈 건강에 영향을 준다. 태블릿 PC와 같이 화면 크기가 작을수록 화면에 표시되는 글자나 그림이 작게 표시된다. 이를 크게 보기 위해서 화면을 가까이 당겨서 보면 조절력 과다 사용, 눈 몰림 등으로 인해 가성근시, 사시 등 안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

온라인 수업 환경에서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우선 화면과 눈 사이에 50cm 정도의 적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한다. 또,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빡이면 안구 건조 증상 예방에 도움이 된다.

가까운 거리에서 오랫동안 한 화면을 보면 눈의 피로도가 쌓일 수 있으므로, 한 과목의 수업이 끝나면 먼 곳을 보며 눈에 충분한 휴식을 주는 게 바람직하다.

정기적인 안과검진도 챙겨야 한다. 안구의 길이는 키와 비슷하게 자라며 점점 길어진다. 사람마다 안구의 길이는 다양하다. 0.1mm의 차이도 큰 굴절 차이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아이들은 눈에 불편함을 느껴도 어른들만큼 증상을 자세히 말하지 못하기 때문에,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통해 사전에 안질환을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필요하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소아안과센터 김대희 교수는 “코로나19 온라인 수업으로 이전보다 영상기기 시청 시간이 길어진 만큼 아이의 눈 건강을 위해 올바른 시청 습관을 갖도록 지도해야 한다”며 “특히 저학년일수록 부모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수업시대 우리 아이 눈 건강 지키려면?>

1. 화면과 눈 사이는 50cm 정도의 적정한 거리를 유지한다.

2. 40~50분 수업 후에는 10분씩 쉬면서 눈을 감고 있거나 먼 곳을 바라본다.

3. 화면의 높이는 눈보다 낮게 하고 화면 밝기는 적절하게 맞춘다.

4. 눈이 피로할 때는 눈을 자주 깜빡인다.

5. 정기적으로 안과검진을 받는다.

6. 균형 잡힌 식사와 비타민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 과일을 먹는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