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7:51
상단여백
HOME News
여름 얼굴에 피지는 폭발하고 여드름은 만발결절성 여드름 치료도 쉽지 않아…개인 위생도 중요

여름철 피부관리에는 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엔 피지 분비까지 증가하면서 노폐물과 섞여 여드름이 쉽게 나타나기도 한다. 고온다습한 여름 날씨에 피부가 민감해지기 때문이다.

결절성 여드름이 있다. 피부를 만졌을 때 몽우리가 잡히고 만지면 열감과 통증이 있는데, 짤 수 없는 여드름이다. 피부 진피층과 피하지방층 등 피부 깊은 곳에서 염증이 진행돼 검붉은 색을 띈다. 크고 피부 깊은 곳에 고름이 생겨 압출이 어렵다. 또 겉으로 보이기 보다 안쪽으로 직경이 5~10㎜ 더 크거나 깊게 존재한다. 쉽게 사라지지도 않는다.

무엇보다 이미 염증 부위가 넓어 피부 조직을 상당히 손상시킨 상태로 여드름 자국과 흉터를 남긴다. 억지로 짜내면 오히려 상처가 깊어질 수 있다. 결절성 여드름은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필수다.

결절성 여드름 치료는 압출이 어려워 항생제를 복용하거나 바르기도 하고 각질과 피지를 녹여내는 약물을 사용해 스킨 스케일링을 하기도 한다. 또 스테로이드 제제 성분이 포함된 염증 주사를 병변에 직접 사용하기도 한다.

우선 여드름은 생활 습관 영향이 큰 만큼 치료 후에도 여드름을 유발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

여드름 피부 관리는 피지가 과잉 생산되는 것을 막고, 여드름의 원인이 되는 세균의 증식을 억제해 염증을 감소시키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특히 철저히 세안해 청결함을 유지하고, 손으로 여드름 부위를 긁거나 짜거나 함부로 딱지를 떼지 말아야 한다.

건국대병원 피부과 안규중 교수는 “여드름을 무리하게 짜면 흉터가 남는 경우가 많은데, 염증에 의해 약해진 모낭 벽이 파열되면서 염증이 더 크게 생기기 때문”이라며 “여드름을 짜려면 반드시 병원에서 소독된 면포 압출기를 이용해 짜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retour70@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