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5 금 10:50
상단여백
HOME News
뇌졸중 많은 여름철 어지럼증 가볍게 넘길 일 아니다반복‧지속적인 어지럼증 뇌졸중 전조증상…몸의 위험신호에 주의해야

여름철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여름에는 특히 어지럼증이 새로 나타나거나 간간히 있던 어지럼증이 더 심해지는 경우가 많아 가볍게 여기고 무시하면 안 된다.

여름철에 발생하는 어지럼증은 탈수와 냉방기기 사용 등이 주요 원인으로 손꼽힌다. 더위로 땀을 많이 흘리면서 탈수 증상으로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다. 또, 더위로 체온이 올라가면 체내의 열을 외부로 방출하기 위해 모공이 열리고 혈관이 확장된다. 이때 일시적으로 뇌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하면서 어지럼증이 생길 수 있다.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도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원인이다. 내‧외부의 기온 차에 반복적으로 노출이 되면 자율신경계통에 혼란이 오고 어지럼증이 생길 수 있다.

탈수와 냉방병으로 오는 일시적인 어지럼증은 휴식을 취하면 완화될 수 있다. 문제는 뇌졸중과 같은 중추신경계 질환의 전조증상으로 나타나는 어지럼증과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어지럼증이다.

여름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두 배 이상 땀을 배출하면서 탈수로 인해 혈액의 점성이 높아지고, 과도한 냉방은 말초혈관 수축 등 혈압에 영향을 준다. 여름철에는 뇌졸중 발생 위험이 높아 여름 어지럼증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되는 이유다.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어지럼증은 질환일 수 있다. 어지럼증은 원인이 다양한 질환이기 때문에 전문의에 의한 정확한 진단을 토대로 환자의 상태에 알맞은 치료가 진행돼야 한다. 치료시기를 놓치면 만성 어지럼증으로 발전해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어 초기에 정확한 치료가 중요하다.

충분한 수분 보충은 여름철 어지럼증을 예방해 준다. 오랜 시간 더위에 노출되는 것도 피해야 한다. 햇빛이 강한 낮에는 야외 활동을 피하고, 실내에서는 적정온도를 유지하면서 주기적으로 환기하는 게 바람직하다.

세란병원 신경과 박지현 진료부원장은 “어지럼증‧두통 증상은 뇌졸중과 같은 중추신경계 질환의 전조증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건강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서는 신체에 나타나는 위험 신호를 그냥 지나치지 말고 적절히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retour70@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