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4 목 14:54
상단여백
HOME News
‘소아 크론병’, 아이들에게 발병하는 중증 난치성 장질환궤양성 대장염보다 2.3배 많아…몸살‧장염으로 혼동해 치료 시기 놓쳐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8.12 17:08
  • 댓글 0
  • 조회수 1376

크론병은 궤양성 대장염과 함께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Inflammatory bowel disease)이다. 최근 종편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인기 몰이를 하고 있는 개그맨 겸 가수인 영기가 “예전에 크론병 진단으로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해 크론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크론병은 성인 뿐만 아니라 소아에서도 환자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발생 빈도가 늘고 있는 대표적인 중증 난치성 질환이다. 주로 10세 이후에 발병하며 연령이 올라갈수록 발생 빈도도 증가한다.

소아 염증성 장질환은 궤양성 대장염보다 크론병이 더 흔하게 발생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 크론병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10대 이하 환자는 3,175명이었다. 궤양성대장염 소아 환자 1,373명에 비해 대략 2.3배 많았다.

소아 염증성 장질환의 원인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까지 환경‧유전학적 인자 등 복합적인 상호 작용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학령기 이전 어린 나이에 염증성 장질환이 발병할수록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가 보고되었다는 논문들이 발표되고 있다.

소아 크론병은 만성 복통과 함께 묽은 변을 본다. 혈변이 동반되기도 한다. 식욕이 떨어지고, 활동량과 체중이 줄어든다. 발병 초기 몸살이나 급성 장염, 스트레스로 인한 의욕 저하가 원인인 것으로 오해하기 쉽다. 또 소화불량이나 관절 통증, 성장 부진, 항문 질환이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연령이 낮을수록 증상이 명확하게 나타나지 않아 진단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소아 크론병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성장 부진, 장 절제 등의 합병증이 진행될 수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소화기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소아 크론병 진단에는 입에서 항문에 이르기까지 소화기관 전반에 대한 검사가 진행된다. 혈액검사와 대변 염증 검사부터 영상학적 검사(초음파, CT, MRI 등 소장 평가), 위대장내시경 검사, 조직검사 순서로 진행된다.

소아 크론병 진단을 받으면 6~8주간의 유도 치료와 유지 치료가 진행된다. 크론병은 아직 완치가 되지 않는 만성 난치성 질환이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경구약과 주사제제 뿐 아니라 영양 치료 등의 다양한 치료적 접근을 통한 오랜 기간의 관리가 병행돼야 한다. 가족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이 필요하다.

크론병이 생기면 장에서 영양소 흡수가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 성장발육에 직접 영향을 준다. 이 때문에 성장‧사춘기와 뼈 발육에 대한 검사와 평가를 주기적으로 한다. 영양 흡수 문제로 인한 성장 장애를 줄이기 위해 적정 기간의 약물 사용과 영양 상담도 함께 논의된다.

가급적이면 소화기관에 해로운 음식을 줄이고, 올바른 영양 습관을 유지함으로써 학업과 일상생활을 정상적으로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김태형 교수는 “비타민과 칼슘‧아연‧미네랄 등 영양 섭취가 충분히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격려해줘야 한다”며 “통증이 빈번하게 동반될 수 있어 가족과 친구들의 심적인 지지와 응원이 있어야 환아가 질병을 이겨내는데 도움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retour70@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