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5 금 10:50
상단여백
HOME News
국립암센터 "암세포 에너지원, 포도당 아닌 지방산"

국내 연구진이 암세포가 지방산을 에너지원으로 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기존에는 암세포가 포도당을 젖산으로 분해하는 과정을 통해 대사한다고 알려졌다.

국립암센터 암생물학연구부 김수열 박사 연구팀은 암세포 에너지원이 포도당이라는 와버그 박사의 학설을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으로 뒤집었다고 14일 밝혔다. 당시에는 포도당만 들어 있는 배양액으로 실험했기 때문에 잘못된 정보를 얻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와버그 박사는 암세포 에너지원이 포도당이라는 연구결과로 지난 1931년 노벨상을 받기도 했다.

김수열 박사 연구팀은 인체와 유사한 배양조건의 세포실험을 통해 암세포는 정상세포보다 산소를 더 많이 사용해 빨리 자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정상세포 에너지원은 포도다이지만 암세포는 지방산 산화에 전적으로 의존한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췌장암 자연 발생 마우스 모델에서 지방산 섭취를 차단하고 탄수화물로 대치하자 암 발생이 4배나 감소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김 박사는 “에너지원을 지방산에서 탄수화물로 대치한 것만으로도 암 발생이 4배나 감소한 것은 항암치료에 견줄 만한 효과”라면서 “이번 연구 성과를 근거로 기존 치료와 더불어 암 에너지 대사를 차단하는 새로운 치료법이 나올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비만이 모든 암에서 사망률을 높인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는데, 그 기전이나 원인을 설명하는데 이번 연구 성과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Cancers' 최신호에 실렸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