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7 화 17:06
상단여백
HOME News
‘나이 탓’으로 돌리는 오십견 방치하면 회전근개파열로 돌아온다원인 다양한 어깨통증 증상은 비슷…회전근개파열 조기 치료해야

중년이 되면서 무릎‧허리‧어깨‧손‧발 몸 여러 곳이 쑤신다. 관절을 둘러싼 힘줄과 인대도 자주 사용하면 염증이 생기고 탄력이 떨어진다. 끊어지기도 한다. 일상생활이 불편해진다. ‘나이 탓’으로 돌리는 퇴행성 변화가 다가 아닐 것이다.

보통 ‘오십견’으로 부르는 어깨 관절이 대표적이다. 오십견과 어깨관절주위염‧석회성건염 등 어깨를 둘러싸고 나타나는 어깨병변은 해마다 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50~60대에서 가장 많이 생긴다.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더 많다. 폐경 이후 여성호르몬이 감소하고 남성에 비해 근육량이 적은 것도 원인으로 손꼽힌다.

어깨 통증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증세가 비슷해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오십견(어깨 유착성 관절낭염)의 경우 정확한 원인을 찾기 힘들고 자연 치유되는 경우도 있다. 회전근개파열을 방치하고 악화시키는 원인이 된다.

‘동결견’(frozen shoulder)으로도 불리는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둘러싼 조직에 염증이 생기고 유착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오십견에 걸리면 통증과 함께 팔을 들어 올리기 힘들어 세수를 하거나 식사를 하는 등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한다.

오십견은 대부분 약물 치료와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회전근개파열로 진행하면 자연치유가 되지 않고, 조기에 발견하지 않으면 수술해야 한다. 특히 힘줄이 끊어진 상태가 오래되면 파열 부위가 변성돼 봉합이 어려워 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회전근개’는 어깨를 감싸고 있는 4개의 근육을 연결하는 힘줄이다. 회전근개파열은 이 곳이 파열돼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회전근개파열이 생기면 팔을 위로 들어 올릴 때 통증이 심하고 어깨가 결리면서 삐걱거리는 소리가 난다. 특히 누운 자세에서 통증이 심해져 수면장애를 호소하기도 한다.

원인으로는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퇴행성 변화가 대표적이다. 잦은 어깨 사용으로 힘줄에 손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스포츠 활동으로 인한 발병도 증가하고 있다. 충격에 의한 외상 뿐 아니라 충분한 스트레칭 없이 과도하게 어깨를 사용하는 것도 원인이 된다.

회전근개파열을 조기에 약물‧주사‧물리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를 우선한다. 하지만 파열 정도가 심하거나 호전이 되지 않으면 수술이 필요하다. 관절 내시경으로 작은 구멍을 통해 끊어진 힘줄을 봉합하는 관절경적 회전근개 봉합술이 있다.

서울척병원 관절센터 홍경호(정형외과 전문의) 과장은 “힘줄이 파열된 상태가 오래되면 근육이 있는 방향으로 점점 말려 들어가고 지방 조직으로 변성돼 수술이 어려울 수 있다”면서 “지속적인 어깨통증이 있으면 방치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원인을 찾아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