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7 화 17:06
상단여백
HOME News
나이가 젊은데도 무릎이 자꾸 아프다면 '이것'을 의심하자이상화 선수 주치의 명지병원 김진구 원장의 저서 <무릎이 아파요>

 

"많은 분들이 약이 되는 운동, 내 몸에 맞는 운동을 통해 자신의 인생을 건강하고 힘차게 펼쳐나가시길 응원합니다."
-이상화(前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처음에는 계단을 내려갈 때만 시큰시큰했는데, 이젠 무릎이 항상 아파요. 병원을 12곳이나 다녔는데 관절염이 발생했다, 연골이 못 쓸 정도가 되었다, 이런 끔찍한 얘기들을 들었어요.”

내원한 32세 환자가 호소한 증상이다.

하지만 여러 검사와 MRI 검사 결과를 종합했을 때 환자의 걱정과는 달리 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환자의 병명은 ‘앞무릎통증증후군’. 이는 20~40대 여성 1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다. 관절염 등 다른 이유가 없는데도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이 병은 고칠 수 있다. 수술은 오히려 악화 요인이 되니 몸에 칼을 대지 않는 전략을 잘 세워서 스스로 고쳐야 한다.

환자는 생활습관 개선을 권유받아 좌식생활을 입식생활로 바꿨다. 유산소 운동, 근력 강화 운동 등을 시작했고 정기적으로 상담과 검사를 받았다.

6개월이 지나자 통증과 불안감이 감소되었다.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는 자신감도 얻었다. 환자는 스스로 관리하고 운동하며 병원을 찾는 횟수를 줄여갔다.

무릎 통증은 전 연령층에서 나타난다. 자신의 무릎 통증의 원인이 무엇인지 어떻게 대처하고 관리해야 하는지 알면 관절염으로 진행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내가 내 몸의 주치의가 되어 충분한 시간과 좋은 계획을 갖고 만성질환에 올바르게 접근하자. 그것이 결국 내 몸을 바꿀 것이다.

국내 제일의 무릎관절/스포츠의학 명의 김진구 교수가 말하는 무릎 관리 및 운동법!

《무릎이 아파요》 
김진구 지음, 골든타임

예스헬스  webmaster@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스헬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