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7 화 17:06
상단여백
HOME News
영유아 항생제 투여, 소아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어 신중해야

세균의 번식을 억제하고 세균 감염을 치료하는데 사용되는 항생제가 소아비만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생후 24개월 이내 영유아의 항생제 사용은 소아비만 위험을 높일 수 있어 항생제 남용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소아비만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은 물론 대사 증후군까지 이어질 수 있으며, 특히 유아기 비만인구 3명 중 1명은 성인이 된 후에도 비만 체형을 유지하기 때문에 각별한 예방이 필요하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박영준, 장주영)은 2008-2012년 영유아건강검진을 받은 31,733명을 관찰하고 생후 24개월 이내 항생제 투여가 소아비만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투여한 항생제 종류 수, 사용 기간, 최초 투여 나이가 소아비만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투여한 항생제 종류가 많을수록 소아비만 위험이 높았다. 항생제를 5가지 계열 이상 사용한 경우, 1가지만 투여했을 때보다 비만 가능성이 약 42% 높았다.

항생제를 투여한 기간이 길수록 소아비만 위험도 높았다. 180일 이상 항생제를 사용한 경우 30일 이내로 항생제를 사용한 것보다 비만 위험이 40% 높았다.

최초 항생제 투여 시기도 중요했다. 생후 6개월 이내 처음 항생제를 처음 맞은 경우, 생후 18~24개월보다 비만 위험이 33% 높았다.

이와 같이 항생제 종류 수, 사용 기간, 최초 투여 시기는 모두 소아 비만 발생률을 높였다. 연구팀은 이러한 원인으로 장내미생물균총을 꼽았다. 장에 존재하는 장내미생물균총이 항생제로 인해 손상을 입어 비만을 유도한다는 것이다.

국내 항생제 사용량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6개국 평균 수치보다 약 1.6배나 높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항생제 사용량은 하루 1천 명당 34.8명이 항생제를 처방받고 있고 OECD 26개국 평균은 21.2명이다.

국내 영유아 항생제 처방건수도 매우 높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연구결과에 따르면 만2세까지 1인당 연평균 3.41건의 항생제를 처방받는데 이는 항생제 처방률이 낮은 노르웨이의 0.45건보다 7배 이상 높은 수치다.

서울대학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3만 명 이상의 대규모 표본을 통해 항생제 사용과 소아비만의 연관성을 입증했다”며 “항생제 사용에 따른 득실을 고려해 신중하게 처방하고, 무분별한 처방은 지양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대사: 임상과 실험(Metab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