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14:37
상단여백
HOME PR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블로거 기자 분석

다음 블로거 뉴스의 베스트 블로거 기자 카테고리에서 소개된 오픈에디터들을 분석해봤습니다. 이들을 선정한 다음 편집위원들의 생각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에서지요. 직, 간접적으로 베스트 뉴스를 선정하는 경향도 알아 볼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개인 블로그 vs 단체, 팀블로그

개인 블로그로 운영하시는 분들이 국가기관이나 시민단체, 팀블로그 보다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현재 96개의 등록된 블로그 중 단체나 기관은 9개입니다. 2006년 12월 농림부 블로그 '새농이'를 시작으로 국회의원 및 청와대까지 정부기관들도 등록되는 것이 특징적입니다. 그외의 시민단체 및 환경 단체들도 소수지만 등록되고 있습니다.


개인 블로그 중에서 본인의 영업을 홍보하는 곳이 2곳이 있었고, 책 발간한 분들도 2-3분 계셨습니다. 송고하는 기사 내용에만 광고를 하지 않고 크게 영업 목적이 주가 되지 않는다면 선정에서 배제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2. 블로그의 특성

96개의 등록된 블로그 중 60-70여개의 블로그는 특정 주제만 다루거나 특징이 있었습니다. 그 주제를 일일히 열거하기는 힘듭니다만, 특정 지역의 소식을 잘 전달하는 블로그 (중국, 호주, 케나다 등 현지거주), 우리문화, 우리말, 사진전문, 동영상 전문, 해외스포츠 전문, 영화, 에니메이션 전문, 역사, 일본 강제징용문제, 의학, 항공기, 월드컵, 여성운동, 시민운동, 환경운동 등이고 다소 특징적인 블로그 등은 주부, 중학생, 고등학생, 외국인 등이 있었습니다.



3. 베스트 블로거 기자 선정이 없었던 적은 단 1번?


제가 두번 확인한 결과로는 2006년 10월 1주에는 베스트 블로거 기자가 선정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5번째 주가 있어야하는데 없었던 것을 놓쳤을 수도 있습니다. 항상 베스트 블로거 기자를 뽑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두번 베스트 블로거 기자에 선정된 경우도 있습니다. 박성수님의 블로터 뉴스공장의 경우 베스트 블로거 기자로 2회 선정된 것으로 나오는데 새로운 블로그를 등록하셔서 생긴 일인지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4. 주로 기고하는 글의 종류


실제로 송고하는 카테고리로 분류하면 더 좋을 수 있으나 절반 이상의 경우 여러 카테고리로 골고루 송고하여서 그 내용을 바탕으로 제 주관적으로 분류를 했습니다. 블로거가 송고한 카테고리와 보는 사람이 생각하는 카테고리가 차이가 있기 마련이므로 그 차이를 감안하시고 보시면 됩니다.



<블로거들이 주제로 삼는 내용 분포>

위 내용을 보면 가장 많은 부분이 시사에 관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 뒤로 사는 이야기와 해외, 문화, 예술이 많았습니다. 이 자료로 가늠하면 어느 분야가 상대적으로 경쟁적인지 알 수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IT를 전문으로 하는 블로그는 없었네요.



5. 베스트 블로거들의 송고한 기사 수

이는 실시간으로 달라질 수 있습니다. 본 자료는 2007년 7월 25일 기준입니다.

송고한 기사 수가 가장 작은 경우는 13회이고 가장 많은 경우는 660회 입니다. 평균은 127개이며 중간값은 78.5 였습니다.



6. 활동을 중단한 블로그

2007년도에 들어서 활동이 없었던 블로그는 2개이며 거의 포스팅을 하지 않는 블로그도 2개, 블로그가 비공개로 된 경우가 1개, 송고한 블로거 뉴스가 모두 삭제된 경우가 1개 총 6명의 블로거는 더이상 다음 블로거 뉴스의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유는 모릅니다.




7. 베스트 블로거 선정으로 알아본 다음(Daum)의 경향


어쩌면 베스트 뉴스 선정도 이와 비슷한 경향을 가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확실히 특정 주제를 가지고 있는 블로그를 선호합니다. 이런 경향은 2007년도에 들어서 더욱 확실해진 것 같으며 이런 경향은 어쩌면 정책적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베스트 블로거 기자 선정 기준이 특종 5회나 활발히 활동한 경우인데 모두 확인할 수는 없으나 최근에는 특종 5회보다는 특징있는 블로그가 활발히 송고하면 선정하는 것 같습니다.




8. 다음 블로거 뉴스에 대한 기대와 실망


블로거에게는 트래픽을, 다음은 양질의 컨텐츠(뉴스)를 얻게 되는 윈-윈 정책이겠지만, 대부분의 경우 조회수 0에 추천수 0으로 실망하는 경우도 많아 다음 측에서도 여러가지 노력중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저의 사견으로는 다음의 이런 블로거뉴스 시스템은 다분히 다양한 분야의 양질의 컨텐츠를 보유한 블로거들을 잡아둘 수 있는 발빠른(약삭빠른?) 써비스라고 보입니다. 베스트 블로거 선정 및 베스트 뉴스를 보면 그렇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다음 블로거 뉴스는 지금도 누구나 베스트 블로거 뉴스에 오를 수 있다며 손짓을 합니다. 실제로 그 구멍은 매우 좁고 선정 과정은 전적으로 다음 편집자의 판단하에 이루어집니다. 이 것 자체는 다음의 권한이니 뭐라 할 수 없습니다.


그외 추천으로 블로거뉴스 페이지에 인기글로 오르는 것은 전적으로 이용자(우리)의 몫이지요. 이 두가지 시스템의 트래픽 유발의 차이는 상당해서 불만이 생기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나마 기대를 않하면 실망도 줄어듭니다. 이런 선정 시스템을 알고 너무 기대하지 않아야 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9. 베스트 블로거 뉴스는 포털 이용자를 위한 것?


베스트 뉴스는 블로거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닌 다음이란 포털 이용자들에게 제공하는 다양한 컨텐츠 중 하나란 생각이 듭니다. 이것 자체는 나쁘다고 평가하지 않습니다. 앞서 말했든 다양한 컨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블로거를 확보하기 위한 약싹빠른 시스템이지만 시스템을 잘 이해한다면 활용할 수도 있다고 봅니다. (참고 : 다음 블로거 뉴스의 활용을 적극 추천합니다. )


다음이 원하는 것이 뭘까요? 다음이 원하는 것은 블로거의 저널리즘이나 굉장한 뉴스거리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아니란 생각도 듭니다.) 일반 포털의 이용자가 유용하다고 느낄 만한 내용이 베스트 뉴스에 자주 오르는 것 같습니다.
물론 최근 집중되는 이슈에 대해 포스팅하는 것도 좋습니다. 하지만 시사적인 문제는 앞에 그래프를 봤 듯 경쟁이 높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 블로거의 참여가 커진다면 발로 뛰는 블로거 기자분들의 뉴스와 생활 상식이나 사는 이야기등의 컨텐츠가 분리가 될 수도 있습니다만, 아직은 그 양이 많지 않아서일가요? 분리가 되지 않아 정말 고생해서 취재하신 분들의 기사가 노출될 기회가 줄어들까 걱정도 됩니다. 블로그 코리아에 카테고리 분류에서 카테고리 분류가 조금 더 세분되야하지 않는가란 질문에 필로스님께서는 컨텐츠 양이 많아져야 그런 세분화될 수 있다고 이야기 하셨던 것이 기억에 남네요.




최근에 제 포스트가 베스트 뉴스에 자주 등재되었고 얼마전 노란펜도 달아서 이런 이야기 써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다음의 미움과 동시에 '너는 지금 잘 활용하고 있다는 자랑이냐'며 다른 블로거들의 비난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솔직한 생각을 쓴 것이니 혹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너그러히 이해해주시고 살포시 지적해주십시요.


헬스로그  Koreahealthlog@gmail.com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로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