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여러분의 간은 실크인가요? 스웨터인가요?
만성 간질환을 가지고 계신 환자분들의 간을 초음파로 보게 되면 그 분들의 간이 얼마나 그동안 고생을 했는지 느낌이 팍.팍. 옵니다. 

대개 사람의 만남에서도 첫인상이 중요하듯이 처음에 초음파 탐촉자(probe라고 하죠.. 배의 피부에 직접 닷는 기계 부분)를 가져다 대면 처음 나타나는 간의 모습에서 간표면이라고도 하고, 에코(echo)라고도 표현하는 질감을 살펴보게 됩니다. 

일단 이 첫인상에서 간의 느낌을 살펴 보게 되는데요....
나중에 검사를 끝낸 후에 의사들이 대개 환자분들에게 설명할때면
간표면이 거칠다 또는 깨끗하다 등등으로 표현을 하지요. 

그 느낌을 환자분들에게 설명을 하려고 해도 상당히 주관적이 부분이 많기 때문에 그냥 조금 거칠다, 아니면 많이 거칠다, 자갈밭처럼 더글더글하다 여러가지 표현을 쓰기 마련입니다. 

최근에 이런 표현양식때문에 고민하다가 
간이 이렇게 표면 (실질적으로는 단면도를 말하지요. surface가 아니구요. )의 변화가 생기는 이유는 바로 섬유화라는 것에 있기 때문에 섬유에 빗대서 설명하는 것이 
요즘 소위 말하는 눈높이 설명이 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참고로 섬유화라는 것은 간에서 염증반응이 일어난 후에 치유되는 과정에서 수반되는 변화라고 이해하시면 되구요.. 

그래서 깨끗한 간은 일단 보들보들한 실크라고 표현을 하구요. 
거친듯 만듯한 정도는 와이셔츠 정도?
조금 거친 것은 면티셔츠 정도
많이 거친 것은 털실로짠 스웨터라고 표현을 한답니다. 

한번 여러분들 눈으로도 비교를 해 보시겠습니까?




요 사진은 실크처럼 표면이 부드럽고 맨맨한 간의 사진이구요. 




이 사진은 면티셔츠 정도의 느낌을 주는 사진이구요. 




이 사진은 아직 스웨터까지 가지는 않았지만 스웨터 느낌이 나기 시작하는 사진입니다.
스웨터와 캐시미어 사이 정도로 할까요? ^^

근데 여기까지 쓰다 보니 별로 눈에 띄게 차이가 나지 않는 것같아서 실망스럽기도 하고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 죄송스럽기도 하고 그러네요. ㅠ.ㅠ

다음번에는 좀 더 팍.팍. 실감나게 글을 써 보도록 준비하겠습니다.



김창섭  cskim66@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