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1 화 12:08
상단여백
HOME News
갑상선암 등 7대암검진 권고안 수립 앞당겨진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는 현재 갑상선암 등 7대 암검진 권고안 제개정 연구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국민적 관심을 고려하여 ‘암검진 권고안’ 수립을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7.21일 갑상선암을 시작으로 9.19일에는 폐암, 10월 중에는 자궁경부암 검진 권고안(초안)에 대한 공개 토론회가 진행되며,
 
   - 그 외 위/간/대장/유방암도 검진 권고안(초안)을 10월말까지 마련한 후 공개 논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갑상선암의 경우 9월 중 전문가 의견 수렴 및 검토를 거쳐 이르면 10월 초 최종 암검진 권고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 암검진 권고안 수립 과정
전문가위원회 구성 → 국내외 연구 근거수준 평가 → 보고서 초안 마련 → 공개 토론회 → 전문가 의견 수렴 → 암종별 위원회/자문위/총괄위 평가, 보완 → 암검진 권고안 최종 확정 → 국가암검진 기준 제개정안 제안
 
□ 이번 암검진 권고안에서 국가암검진 제개정 권고안이 제시될 경우 국가암관리위원회 및 국가건강검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안을 마련하고, 암관리법 시행령 개정에 착수할 계획이다.
 
□ 한편, 보건복지부는 내년부터 국립암센터 및 관련 학회 등과 협력하여 암종별 표준진료지침 수립을 위한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갑상선암 등 7대암*을 우선 대상으로 하되, 암종별 진료 특성에 따른 필요성,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연구 분야를 순차적으로 선정, 진행할 예정이다.

* 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갑상선암, 폐암

* 국립암센터 보도자료

http://ncc.re.kr/pr/notice_view.jsp?src=main¤t_page=1&nws_id=1963

국가암정보센터  cancergokr@healthlog.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암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