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4 목 13:09
상단여백
HOME Column
브로맨스가 건강에도 좋다




브로맨스(Brother+Romance)가 남성들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흥미를 끌고 있다. 캘리포니아 버클리주립대 연구진은 최근 동성끼리 서로 어울릴 경우 스트레스에 보다 잘 견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사회적 관계가 수컷 쥐들이 스트레스를 이기는데 어떤 영향을 주는지 관찰했다. 쥐를 실험동물로 삼은 이유는 쥐의 뇌가 사람과 매우 비슷한 구성을 보이고, 비슷한 장기와 신경계를 갖고 있으며 발생하는 질병도 유사하기 때문이다.

연구 결과처럼 약한 스트레스를 받은 수컷 쥐들은 추가적인 스트레스에 일반 상황보다 적응을 잘했다. 수컷 쥐들에게 스트레스를 주고 물을 치웠다 가져오는 행위를 반복해도, 실험용 쥐들은 물을 공평하게 나눴고 서로를 공격하지 않았다. 보통 쥐들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예민해져 서로 밀치는 등 공격하는데 그런 행동을 보이지 않은 것이다.

연구팀은 쥐의 옥시토신 레벨에 주목했다. 옥시토신은 사랑의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스트레스 해소 호르몬으로, 이것이 증가하면 쥐들이 서로 옹기종기 모이고 접촉하게 된다. 그러나 스트레스로 인해 결속력의 향상도 스트레스의 정도가 크지 않을 때의 이야기다.

가벼운 스트레스 대신 생명에 위협을 줄 정도의 스트레스가 가해지면 결속력은 떨어진다. 연구진은 이러한 행동이 사람에게도 동일하게 나타난다고 밝혔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나타나면 결속력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공동저자인 엘리자베스 커비 연구원은 “(강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친구들과의 대화가 줄어들고 이전과 같은 사회적 관계를 유지하는 일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지금 약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면 동료와 힘을 합쳐라. 그러면 몸속의 옥시토신이 도와줄 수도 있다. 물론 강한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당신을 도와줄 전문가를 찾는 것이 더 낫겠지만 말이다.

김태원  Charlie@healthlog.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