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6:15
상단여백
HOME News 뷰티·라이프
겨울철 해외골프여행 선호…골프웨어 역시즌 마케팅국내 골퍼 3명 중 1명은 해외 골프여행하고 동절기 동남아 골프여행객 증가
골프웨어, 역시즌 마케팅으로 해외 골프여행객 공략

국내 골퍼 3명 중 1명은 해외 골프여행 경험이 있으며, 해외 골프여행을 가는 인원의 절반 이상은 겨울철에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골프여행이 증가하고, 겨울철에 집중되다보니 골프웨어 브랜드들은 역시즌 마케팅으로 골퍼들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한국골프장경영협회, 체육과학연구원, 대한골프협회 등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른 결과다. 

우선 한국골프장경영협회 발표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국내 골프경험 인구 619만 명 중 3분의 1에 달하는 206만 명이 해외로 골프 여행을 떠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3명 중 1명 꼴이다.

또한 체육과학연구원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해외 골프여행객의 55%가 동절기에 떠났다.

1월이 26%로 가장 많았고 2월이 14%, 11월이 10%로 뒤를 이었다. 국내에서 1~2월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가장 추운 시기로, 이 시기에만 골프여행객이 40% 이상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골퍼들이 해외 여행지를 선택하는 기준은 기후, 거리, 비용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골프 산업 지표에 따르면 골프여행 선호 국가로는 태국이 27.1%, 필리핀이 25.3%로 동남아 국가가 각각 1, 2위에 올랐고 중국이 19%로 3위를 차지했다. 태국과 필리핀의 1월 날씨는 평균 27도로, 한국의 여름 날씨와 비슷하다. 

골프 여행 기간은 3박 4일이 34%, 2박 3일이 30%로 단기 여행의 비율이 높았다. 실제로 골퍼들은 날씨가 따뜻하고 단기간 여행이 가능한 가까운 거리의 동남아를 선호했다.

1인당 여행경비로는 평균 190만원 가량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골프협회 조사에 따르면, 1인당 여행 경비는 평균적으로 190만원이며 100~140만 원을 지출하는 비율이 29.5%로 가장 높았다. 여행경비에는 출국 전 여행을 위해 옷이나 잡화를 구매하는 준비비로 30만원 가량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업계는 한겨울에 여름 제품을 선보이는 역시즌 마케팅으로 골퍼들을 공략하고 있다. 와이드앵글도 발빠르게 역시즌 마케팅에 돌입했다.

와이드앵글은 혹한기에 따뜻한 나라로 골프 여행을 떠나는 골퍼들을 위해 ‘핫썸머 골프웨어 컬렉션’을 출시했다.

와이드앵글이 자체 개발한 냉감 기능성 소재와 스트래치성이 뛰어난 소재를 사용해 한층 더 시원하고 자외선 차단 기능까지 갖춘 여름 골프웨어를 겨울 시즌에 만나볼 수 있다.

15일부터 신세계백화점을 제외한 전국 매장에서 반팔, 민소매, 바지, 반바지, 원피스 등 남녀 골퍼들을 위한 여름 골프웨어와 모자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이혜선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