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2 수 17:38
상단여백
HOME News
초미세먼지, 정신질환에도 영향준다.

미세먼지가 천식이나 COPD(만성폐쇄성폐질환)를 앓고 있는 환자들의 입원, 외래 방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있었는데 정신질환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어 주목을 끌고 있다.

서울대 보건대학원·건강환경연구소·분당서울대병원 공동 연구팀은 서울에서 2003∼2013년 사이 우울증과 조현병 등의 정신질환에 의한 응급입원 8만634건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PM2.5) 노출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초미세먼지가 정신질환에 의한 응급입원을 증가시킨다고 발표했다. 

해당 논문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농도가 이틀 평균 10㎍/㎥ 증가하면 정신질환에 의한 응급입원은 0.8%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여기에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 오존, 이산화황 등의 다른 오염원이 더해지면 응급입원 위험은 2.3%까지 높아진다고 밝혔다.

단, 초미세먼지가 정신질환에 미치는 위해성은 외부 활동 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65세 미만에서만 관찰된 것으로 나왔고 날이 따뜻해질 때 더 뚜렷한 것으로 분석돼 다가오는 봄철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유사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는 스웨덴 우메아(Umea)대학 연구팀은 대기오염물질이 신체나 뇌 속으로 들어가 염증을 유발함으로써 정신질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이번 연구를 이끈 김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원장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0∼30㎍/㎥로 낮더라도 정신질환에 의한 입원은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는 농도와 상관없이 초미세먼지에 아주 짧은 기간 노출돼도 정신질환에 미치는 위험이 크다는 방증인 만큼 추가적인 메커니즘 분석과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환경부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을 위한 법적 근거 등을 담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미세먼지특별법)이 15일 시행된다고 밝혔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