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1:55
상단여백
HOME News
소아난청, 3세 이전 양쪽 인공와우 이식이 효과 최대

한쪽 귀만 인공와우 수술을 했다면 수술 후 40~64개월의 긴 재활 기간이 필요한 반면, 반대쪽 귀까지 모두 받은 경우 두 번째 귀의 재활 기간이 11~17개월로 줄어 단어인지능력이 훨씬 빠르게 호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련없음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박홍주·정종우 교수팀은 1995년부터 2016년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순차적으로 양측 인공와우 수술을 시행한 소아환자 70명의 청력호전 정도를 비교하기 위해 수술 시기에 따른 단어인지능력을 분석한 결과 비교적 어린 시기인 3~7세에 두 번째 인공와우 이식까지 모두 받았을 경우 수술 후 3개월 만에 단어인지능력이 80% 이상으로 발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특히 두 번째 인공와우 이식수술까지 3.5세 이전에 모두 마쳤을 경우, 96.9%의 높은 언어인지능력을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그동안 정립되지 않았던 양쪽 귀 인공와우 이식수술 시기에 따른 효과를 처음으로 분석한 것으로 인공와우 수술시기를 결정하고 치료효과를 극대화 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된 것이다.

소아 난청 환자들은 일반적으로 생후 1~2년 내 한쪽 귀 인공와우 수술을 받는데 한쪽 귀의 청각자극을 통해 대뇌 청각피질이 정상적으로 형성된 환자는 반대쪽 인공와우 이식 수술 후 기존의 이미 발달된 청각 관련 대뇌피질을 이용할 수 있어 단기간에 의미 있는 단어인지능력이 발생할 수 있음이 이번 연구로 밝혀졌다.

정종우 교수는 "이 연구결과가 두 번째 인공와우 수술을 앞두고 있는 많은 환자에게 수술 후 결과를 미리 예측할 수 있는 참고기준으로 사용될 수 있어 수술 시기 결정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미 한쪽을 수술한 환자의 경우 반대쪽 수술을 13세 이전에 시행한다면 성공적인 결과를 예측할 수 있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수술 결과가 떨어지기 때문에 반대 측 수술을 가능한 빠른 시기에 시행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홍주 교수는 “본 연구는 단일병원에서 시행한 연구 중 세계적으로 가장 대규모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로서 의의가 있으며, 늦었지만 두 번째 수술을 20세가 넘어서 한 환자도 성공적인 결과를 보이는 경우도 있으므로 수술 시기가 늦었다고 낙담하지 말고 적극적인 청각재활을 시도해야 한다”고 권유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이과학회 공식 학회지인 ‘이과학-신경이과학(Otology&Neurotology)’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