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7:50
상단여백
HOME News
저신장일수록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높아체중관리 통해 이상지질혈증 예방해야

심근경색, 뇌졸증과 같은 심혈관질환의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진 이상지질혈증은 혈액 내 중성지방 수치가 높거나 총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이 증가한 상태를 말하는데 키가 작을수록 올바른 식생활습관과 표준체중을 유지해 이상지질혈증 발생에 더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팀(박미정·김신혜·오나경)은 2007~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만7889명(12~59세)의 신장별 혈액 지질 농도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며 이와 같이 설명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청소년의 경우 키가 작을수록 혈중 총콜레스테롤과 LDL-콜레스테롤 농도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으며 건강에 좋은 HDL-콜레스테롤은 감소했다.

또한 키가 하위 10%에 속하는 저신장 청소년에서 고LDL콜레스테롤혈증이 발생할 위험도는 키 상위 90%에 속하는 고신장 청소년에 비해 약 3.1~4.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도 같은 조건에서 고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 고LDL콜레스테롤혈증,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의 위험도가 1.5∼2.6배 높았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박미정 교수는 "저신장이 단순히 외모의 문제를 넘어서 심혈관질환 및 이상지질혈증의 위험도의 상승과 연관돼 있다"며 "키를 키우려는 욕심으로 과도한 열량의 음식을 섭취하면 비만으로 이어져 더욱 이상지질혈증을 증가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키가 작을수록 표준체중을 유지하고 식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이상지질혈증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