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6 월 13:55
상단여백
HOME News
면역계 보초병 T-세포 약화시키는 기전 밝혀암세포 혈관 만드는 혈관내피성장인자가 T세포도 억제

국내 연구진이 ‘면역계의 보초병’으로 알려진 T세포 기능을 약화시키는 원인 인자를 찾아 암세포가 면역 반응을 피해 증식하는 원리를 밝혀냈다.

암 환자는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세포인 'T세포'의 기능이 현저히 약해져 있는데그 이유는 T세포가 'PD-1'이라는 억제 수용체를 과다 발현하기 때문이다.

최근 유행하고 있는 면역항암제도 바로 이 PD-1 억제 수용체의 기능을 차단해 T세포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원리로 작동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면역항암제는 현실적으로 치료효과가 제한적이어서 그동안 암 환자의 T세포 기능이 약해지는 또다른 이유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신의철 교수, 연세대 민병소·김호근 교수 공동 연구팀은 암 환자의 암세포가 면역세포를 억제하는 기제를 알아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T세포 기능을 약화시키는 또 다른 원인으로 암세포의 혈관을 만드는 역할을 한다고 알려진 '혈관내피성장인자'(VEGF)를 지목했다. 혈관내피성장인자가 혈관 형성 이외에도 T세포 억제를 통해 암세포의 성장을 돕는다는 사실을 새롭게 밝혀낸 것이다.

혈관내피성장인자는 T세포 표면의 수용체와 결합해 '톡스'라는 단백질을 발현시키게 되며, 톡스는 T세포의 기능을 억제하는 유전자 발현 프로그램을 작동시키는 원리이다.

연구팀은 암 환자의 면역항암제 치료 효율을 높이는 전략도 제시했는데 기존에 개발된 혈관내피성장인자 저해제를 면역항암제와 함께 사용하면 암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의철 교수는 "동물모델 실험에서 면역항암제와 혈관내피성장인자 저해제를 병합 복용시킨 결과 우수한 항암 효과를 확인했다"며 "이번 연구가 면역 항암제의 치료 효율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면역학 분야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면역학'(Science Immunology)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예스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