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희귀 자가면역질환 '시신경척수염' 매년 20%가량 증가해

시신경이나 척수에 자가면역성 염증이 생겨 시력이 떨어지고 사지가 마비되는 희귀질환인 '시신경척수염' 환자가 국내에서 매년 20% 가까이 증가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김성민)·서울의료원(김지은)·삼성서울병원(신동욱) 공동 연구팀은 2010∼2016년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시신경척수염 환자가 2010년 375명에서 2016년 1천365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를 10만명 당 환자수로 계산하면 0.75명에서 2.56으로 매년 18.5%씩 증가한 수치다.

시신경척수염은 시신경이나 척수에 자가면역성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눈 뒤쪽의 시신경에 염증이 시작되면 시력이 저하되거나 시야가 흐려지고 통증이 나타난다. 염증이 척수에 발생하면 사지 마비나 호흡곤란 등 장애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 질환은 아시아인에게 유병률이 높은데, 여성 환자가 70∼90%로 대부분이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김성민 교수는 "한국인은 서양인보다 시신경척수염에 취약한 유전적, 환경적 특성을 갖고 있다"면서 "여기에 그동안 정확한 진단이 어려웠던 환자들이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조기진단이 가능해져 환자 수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시신경척수염은 다발성경화증과 초기 증상이 유사할 수 있어 다발성경화증으로 오인되거나 질환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있다. 다발성경화증 역시 뇌와 척수에 생기는 원인 불명의 희귀 난치성 염증 질환으로, 감각기관의 인지능력 저하와 운동신경 마비로 인한 운동장애가 특징이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시신경척수염은 다발성 경화증과 예후와 치료 방법이 매우 달라 정확한 초기 감별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다발성경화 저널'(Multiple Sclerosis Journal) 에 발표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