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3 금 16:47
상단여백
HOME News
공황장애 30~40대 많지만 20대 증가율 가장 높아

공황장애로 진료를 받은 20대가 지난 5년간 크게 증가했고 10대의 증가율도 30~40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공단이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공황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 전체 진료 인원은 2014년 9만3천명에서 2018년 15만9천명으로 70.5%(연평균 14.3%)가 증가한 가운데 20대 환자는 2014년 7848명에서 지난해 1만8851명으로 두 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환자 2명 중 1명은 30∼40대 청장년층으로 40대(3만8천825명, 24.4%)가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20.7%), 30대(18.5%) 순이었다.

연평균 증가율은 20대(24.5%)와 10대 이하(18.1%)가 다른 연령대보다 높게 나왔으며 여성 환자 비율은 54%로 남성 46%보다 1.2배 많았다.

20대 환자가 증가하는 경향에 대해 건강보험공단은 "최근 학업, 취업 등 사회 초년기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20대에서 스트레스로 인한 공황장애 발병이 증가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20대에서 우울증이 증가하고 있는데 공황장애는 우울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흔하다"고 덧붙였다.

또 30~40대 청장년층 진료 인원이 여전히 많은데 대해 "공황장애의 위험요인으로는 사회경제적 자원의 결핍, 흡연, 음주, 이혼이나 이별과 같은 스트레스 사건 등이 있는데, 생활사에 기복이 큰 연령대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