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2 목 10:45
상단여백
HOME News
자연 백색소음으로 만성이명 완화시킬 수 있어

착한 소음이라고 불리는 백색소음이 만성이명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명이란 외부의 소리자극 없이 환자 자신의 귀에서 소리가 들리는 증상으로 한쪽 또는 양쪽 귀에서 웅웅거리는 소리가 들리는 증상이 있다가 사라지기도 하고 계속해 들리는 경우도 있어 난청, 어지럼증, 귀가 꽉차고 먹먹한 느낌의 이충만감, 전신의 피로감 등과 같은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다양한 주파수가 섞인 백색소음은 주로 바람이나 파도와 같은 자연음이나 반복되는 공기청정기 소리와 같은 생활환경음으로 나뉘는데 이명환자의 귀에 끊임없이 울리는 소리를 가리고자 종종 사용된다.

고대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최준 교수팀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해양치유산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연구를 통해 자연 백색소음이 만성이명 완화에 도움이 되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6개월 이상 만성이명을 호소하고 있는 18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바닷가에 위치한 힐링하우스에서 5일 동안 하루 최소 1시간 이상의 자연의 바다소리 노출과 매일 아침 2시간씩 해안에 위치한 야외공간에서 해양치유를 통한 휴식 및 명상 등을 함께 시행했고, 다양한 이명검사 설문과 호르몬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이명으로 인한 신체, 정서, 사회적 영향을 평가하는 이명장애설문(THQ)에서 15% 가량 이명이 호전됐으며, 이 효과는 약 1개월까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표적인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알려진 '에피네프린'은 약 32% 감소, 행복 호르몬으로 알려진 '세로토닌'은 약 220%의 증가를 보임으로써 이명 환자에게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최준 교수는 "뉴런 활동을 증가시키고 이명의 완화를 유도하는 음향요법에 델타파와 백색소음의 효과를 함께 가지고 있는 바다소리를 이용해 소리치료를 함으로써 만성이명 치료에 적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약물치료와 병용하여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기대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