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8:50
상단여백
HOME News
코로나19 확진 총 763명, 사망 7...심각 단계 전환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4일 오전 9시 기준, 전일 오전 9시 대비 207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763명이 확진되었으며, 이 중 738명이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27,852명 중 19,127명은 음성판정을 받았고 8,725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23일 3명이 추가되어 모두 7명으로 늘었는데 청도 대남병원에 코호트 격리중이었던 걸로 알려졌고 현재 사망 관련성에 대해서는 조사중이다.

격리해제자도 4명이 추가될 예정으로 24일 16시 통계에 반영된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207명을 포함한 현재까지 763명의 지역별 현황은 다음과 같다.

한편 정부는 2월 23일 오후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 가능성에 대비하여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했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신천지대구교회) 및 경북 청도 (대남병원)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되고 있으며, 추가 발생 사례 또한 주로 신천지대구교회 사례 등과 관련하여 확진자의 가족이나 근무하는 집단시설,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어, 전파 속도 및 양상을 고려하여 전국단위 확산 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격상 조치했다. 

이에 따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과 그 외 지역은 각각의 유행 특성을 고려해 확산방지 전략과 봉쇄 전략을 병행하고 있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서는 개별 환자 동선 추적보다는, 감염가능시기 접촉자를 신속히 확인하여 격리·치료 하고, 중증환자에 의료자원을 집중하여 사망 등 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별관리지역 외에서는 신천지대구교회 연계 사례를 최우선적으로 확인하되, 산발 사례 등으로 인한 지역 확산을 최대한 억제할 수 있도록, 정밀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를 시행 중에 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