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한국화학연구원 사스·메르스에서 '코로나19' 무력화 항체 발견

국내 연구진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SARS)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MERS) 항체에서 코로나19를 치료할 항체를 찾아 활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화학연구원 신종바이러스(CEVI) 융합연구단은 4일 사스 중화항체 2개와 메르스 중화항체 1개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포 내부에 침입할 때 활용되는 단백질인데 사스와 메르스의 중화항체를 활용한 백신을 통해 항원이 주사되면 인체는 면역화 반응에 의해 항체를 형성해 병원체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의 3차원 구조(A)와 사스 중화항체(B) 및 메르스 중화항체(C) 결합 예측 [사진=한국화학연구원]

연구진은 코로나19의 유전체를 분석해 사스 바이러스와의 유사성을 확인했고, 사스와 메르스 중화항체가 코로나19에 결합할 수 있는지 생물정보학 분석을 통해 예측했다. 또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분리주를 분양받아 한국화학연구원 생물안전 3등급 시설에서 신속한 배양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 RNA를 확보했다.

연구진은 이를 이용해 해외에서 공개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용 프라이머·프로브 세트의 민감도를 비교했다. 프라이머는 특정 유전자 합성의 시작점이 되는 짧은 유전자 서열이고 프로브는 특정 유전자 증폭을 실시간으로 판독할 수 있는 형광이 표시된 짧은 유전자 서열이다.

그 결과 동일조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N 유전자' 검출용은 미국 질병통제센터의 '2019-nCoV', 'N2', 'N3'와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의 'NIID_2019-nCOV_N'의 민감도가 높은 것을 확인했다. 'RdRp/Orf1 유전자' 검출용은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의 'ORF1ab' 프라이머·프로브 세트가 민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기술, 백신, 치료제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밀접한 감염병 해결을 위한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생물학 분야 아카이브 'bioRxiv'에 4일 발표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